공연정보
데이비드 러셀 기타 리사이틀
데이비드 러셀 기타 리사이틀
일자 2018-10-03 공연시간 오후 5시 지역 서울 장소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관람연령 8세이상 관람가능 관람시간 100분 (인터미션 : 15분)
예매하기 ▶

 

 

그래미 어워즈 수상에 빛나는 
현시대 가장 위대한 클래식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 
현존하는 최고의 클래식 기타리스트, 기타연주의 정석으로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빛나는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이 2015년 이후 2년만에 내한한다. 그는 2004년 첫 내한공연 이후 꾸준히 국내 관객들과 소통하며 이미 거장에 반열에 오른 그 이지만 매번 더욱더 깊어지고 원숙해지는 음악을 선사하고 있다. 

 

데이비드 러셀은 1976년 세고비아 콩쿠르 우승부터 1979년 타레가 콩쿠르까지 세계 유수의 기타 콩쿠르를 차례로 석권한 클래식 기타의 비르투오조로서, 2005년에는 그래미 어워즈 ‘클래식 음악 최우수 기악 독주부문상’을 수상하였으며, 2010년 그라모폰 올해의 음악인 상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그는 탁월한 음악적 기교와 예술성, 그리고 풍부한 감성을 갖추었으며, 그의 손을 거친 여섯 개의 현은 마법처럼 매혹적인 선율을 만들어 내어 “마법의 손” 이라 불리 우며 전세계 관객과 비평가들에게 찬사를 받고 있다.

 

거장에 의해 편곡 되고 선곡된 프로그램 
그는 자신이 직접 편곡한 바흐의 신포니아와, 바흐와 동시대 활동했던 작곡가로써 16세기를 중심으로 유럽에서 유행했던 발현악기 류트의 명인이었던 바이스 (Sylvius Leopold Weiss) 의 모음곡과, 클래식 기타음악 작곡가 스티브 고스 (Stephen Goss) 가 그와 그의 아내 Maria Jesus에게 헌정한 작품 Canmino de Santiago 등을 연주 할 예정이다. 특히 이 헌정곡은 그와 아내가 만난 도시인 산티아고 테 콤포 스텔라, 성지순례길에 관한 곡으로 그가 최근 가장 애정 하는 곡 중 하나다.

 

천재적인 음악성과 사람을 빨아들이는 듯한 무대에서의 태도 등으로 인해 청중으로 하여금 경외감을 느끼게 한다는 평을 받는 그는, 아무리 어려운 난곡이라 해도 전혀 힘들지 않게 보이는 완벽한 연주를 하기 때문에 독일의 한 언론이 “러셀은 사실상 기타에서 가능한 모든 표현을 자유 자재로 구사한다. 그는 분명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자의 반열에 속해있다.” 라고 그를 평가하기도 하였다. 또한 〈뉴욕 타임스〉는 러셀은 단순히 기교만 펼치는 연주자가 아니라, 언제나 음악적인 가치를 중시 여기며 연주하는 접근법을 통해 진정한 거장다운 면모를 만들어 오고 있다. 그의 공연을 본 청중들은 러셀이 아주 특별한 재능을 가진 연주자라고 밖에 느낄 수 밖에 없었다. 라고 찬사를 하였으며, 미국 일간지 〈애틀란타 컨스티튜션〉 은 그는 마법을 거는 것처럼 매혹적인 연주를 한다. 그리고 달콤하게 노래하는 듯한 음색을 끌어낸다. 또한 매혹적이고 전염성 강한 리듬을 구사하는데, 숨막힐 정도로 미묘함과 격함이 잘 혼합되어 있다. 라고 찬사를 보낸 바 있다. 

 

Program

 


S.L. Weiss - Suite
S. Goss - Cnatigas de Santiago 
A. Barrios - El Ultimo Tremolo (Una limosna por el amor de Dios) 
               Juilia Florida 
               Danza Paraguaya No.1 
 

Celtic Music - 
Roslin Castle 
Bolt the door 
Farewell to Stromness (작곡/피터 맥스웰 데이비스) 
Spatter the Dew 
My Gentle Harp 
The Bucks of Oranmore

*상기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의해 사전 공지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기획사정보

주최, 주관 : (주)마스트미디어
문의 : 02-541-6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