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정보
[창단 30주년 기념]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제237회 정기연주회 - 말러가 바라본 베토벤
[창단 30주년 기념]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제237회 정기연주회 - 말러가 바라본 베토벤
일자 2018-07-05 공연시간 오후 8시 지역 서울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관람연령 8세이상 관람가능 관람시간 120분 (인터미션 : 15분)
예매하기 ▶

 

 

[출연]

지휘: 박영민
연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공연 소개]

[창단 30주년 기념]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제237회 정기연주회 
- 말러가 바라본 베토벤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창단 30주년을 맞아 특별한 음악회를 준비한다. 이번 공연은 말러 신드롬을 일으킨 부천필이 말러가 직접 편곡한 베토벤 교향곡 제5번 ‘운명’과 제3번 ‘영웅’을 연주한다. 말러는 교향곡 작곡가이자 지휘자로 활동하며 고전시대의 많은 관현악 작품을 자신의 관현악법으로 재구성하였다. 
말러가 재구성한 작품들은 악기의 기술적 한계나 공연장 규모의 한계에 의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었던 고전시대와 낭만 초기의 관현악 작품들을 4관 편성(90-100명) 규모로 재구성하여 화려한 색채감을 더하였다. 최근에는 이 곡들에 대한 말러의 편곡본이 다시 조명 받고 있는데, 이 작품에서는 말러의 교향곡에서 보여준 장대하고 화려하며 상상력 넘치는 그의 관현악법 능력이 고전을 재해석하고 현대의 공연장과 오케스트라에 적합한 구성으로 표현되고 있다. 
베토벤은 1번 교향곡을 작곡할 때부터 청력저하로 인해 관현악적 감각이 관념적일 수 밖에 없었던 한계를 가지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단단한 구성력과 형식미를 가진 교향곡들을 작곡하였다. 
부천필이 준비한 ‘말러가 바라본 베토벤’에서는 말러의 유려한 관현악으로 재탄생한 베토벤의 명곡들을 만나며, 두 거장의 예술적 감각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특히 이번 공연을 통해 말러 교향곡 전곡과 바그너 시리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시리즈 등으로 후기 낭만주의 관현악의 정교함과 화려함을 선보이고 있는 상임지휘자 박영민과 부천필이 선사하는 색다른 베토벤 음악의 해석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프로그램]

베토벤, 교향곡 제5번 다단조 작품 67 '운명' (말러 편곡)
L. V. Beethoven, Symphony No. 5 c Minor Op. 67 'Fate'(Arr. G. Mahler)
Ⅰ. Allegro con brio
Ⅱ. Andante con moto
Ⅲ. Allegro
Ⅳ. Allegro

 

Intermission

 

베토벤, 교향곡 제3번 내림마장조 작품 55 '영웅' (말러 편곡)
L. V. Beethoven, Symphony No. 3 E-flat Major, Op. 55 'Eroica' (Arr. G. Mahler)
Ⅰ. Allegro con brio 
Ⅱ. Adagio assai 
Ⅲ. Allegro vivace 
Ⅳ. Allegro molto 

 

[출연자 프로필]

 

[지휘_박영민]

지휘자 박영민은 원주시립교향악단의 초대 상임 지휘자를 역임 후 2015년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제2대 상임지휘자로 위촉받아 현재까지 새로운 부천필 사운드 구축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여 부천필의 제2의 새로운 도약을 선도하는 것으로 클래식 음악계에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영민은 2015년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로 취임하여 말러의 전곡을 박영민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박영민의 말러 시리즈’부터, 프렌치 클래식 시리즈, 월드 뮤직 클래식 시리즈 등 여러 시대의 폭넓은 음악과 해석의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고, 바그너의 전 작품들을 매년 선보이는 ‘바그너의 향연 시리즈’를 시작하여 “진취적인 음악적 도전”과 “다채로운 음악성”, 그리고 “깊이 있는 작품에 대한 통찰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찬사를 받았다.

 

또한 2016년 5월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손꼽히는 음악 페스티벌인 에 부천필하모닉과 함께 한국 오케스트라 중 유일하게 공식 초청을 받아 일본 가나자와에서 깊이 있는 해석과 품격 있는 음악성을 보어주어 많은 찬사를 받았다.

 

원주시향 재임시 박영민은 시벨리우스 교향곡 전곡 연주를 통해 국내에서는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곡들까지 과감히 선보이며 시벨리우스의 매력적인 음악세계를 널리 알려 찬사를 받았다. 또한 브루크너와 말러 교향곡 등 대작을 선보이며 원주시향의 수준 향상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한편 박영민은 국내 활동과 동시에 유럽과 일본 무대에서도 의미있는 활동을 지속하여 왔다. 독일, 스페인, 체코, 폴란드, 리투아니아 그리고 일본 등지에서 초청 받아 호평을 받았으며 이러한 폭넓은 활동 경험은 그의 부천필과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한층 더하게 한다. 2013년 박영민의 독일 브레머하펜 시립 오케스트라와의 공연에 대해 현지 언론은 그의 이름을 유럽무대에서 다시 듣게 될 것이라 극찬한 바 있으며 세계적 명문 체코 브르노 필하모닉을 비롯해 리투아니아 국립교향악단 그리고 안익태 선생이 창단한 스페인의 발레아 군도 심포니(구 마요르카 심포니)를 지휘하였다. 또한 일본의 오케스트라 앙상블 가나자와(OEK)와의 공연한 인연을 바탕으로 2011년에는 원주시향을 이끌고 가나자와 뮤직 페스티발에 초청되어 수차례 공연을 가졌으며, 지금도 일본 굴지의 매니지먼트 아스팬 재팬의 아티스트로 활약하며 일본은 물론 클래식 음악의 새로운 미래로 떠오르는 아시아 무대에서 활발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지휘자 박영민은 서울대 음대 작곡과를 졸업하였으며 동대학원에서 오케스트라 지휘를 전공하여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 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를 졸업하고 유명 지휘자들의 단골 코스가 되어 온 키지아나 하계 아카데미를 수료하였다. 그는 지휘자 임헌정을 비롯하여 미하엘 길렌, 정명훈을 사사하였으며 1996년에는 국제 모차르트 재단으로부터 “파움가르트너 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현재 추계예술대학교 음악대학(지휘전공)의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부천필의 제2의 도약과 변화를 이끄는 수장으로서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연구하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단원들과 교감하며 매 연주회마다 특별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그의 무대가 더욱 기대된다.

 

 

[연주_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1988년 창단 이후 언제나 새로운 도전으로 주목받아 온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이하, 부천필)는 탄탄한 연주 실력과 폭넓은 레퍼토리로 국내 뿐 아니라 세계 어느 무대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최고의 오케스트라로 성장하였다.

 

창단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쇤베르크와 바르토크 등 20세기 작품을 초연하고, 브람스와 베토벤의 교향곡 전곡 연주 시리즈를 성공적으로 해내며 매너리즘에 빠져 있던 우리 음악계에 조용한 파도를 일으켰다. 2002년 일본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오케스트라 위크에 한국 대표로 초청되어 선보인 환상 교향곡은 일본 청중들과 언론으로부터 최고의 연주로 호평 받았으며 2006년 가와사키현의 초청으로 다시 한 번 일본 무대에 올라 깊은 감동을 선사하였다. 또한, 2014년 클래식 음악의 본고장인 유럽무대에도 당당히 진출하여 프라하, 뮌헨, 비엔나 관객들과 현지 언론의 우레와 같은 성원을 받으며 세계적인 오케스트라로 비상하기 위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부천필은 말러 교향곡 전곡 연주로 특히 유명하다.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이어진 말러 시리즈는 한국에서의 첫 시도라는 평가를 넘어 말러의 음악세계를 완벽히 재현한 탁월한 곡 해석으로 말러 신드롬을 일으키며 우리 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기념비적 업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천필의 끊임없는 노력은 국내 예술전문가들의 압도적 지지를 얻어 음악단체 최초로 한국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2005년 호암예술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내게 하였으며 이를 통해 정상의 오케스트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

 

2015년부터 부천필을 이끌고 있는 박영민 상임지휘자와 함께 부천필은 새로운 미래를 향해 정진하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유럽 및 아시아 무대에서 각광을 받아 온 박영민 상임지휘자와 함께 다채롭고 풍성한 레퍼토리로 한층 더 진화된 사운드를 이끌어내고 있는 부천필은 특히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손꼽히는 음악 페스티벌인 에 2016년 한국 오케스트라 중 유일하게 공식 초청을 받아 일본 가나자와에서 세계적 기량을 발휘하여 많은 찬사를 받았다.

 

상임지휘자 박영민과 함께 또 다른 비상을 꿈꾸는 부천필은 클래식 음악의 명곡을 들려주는 , 말러 교향곡의 표준을 제시한 부천필의 역량을 재확인할 수 있는 <말러 시리즈>, 수준 높은 오페라를 부천필 스타일로 맛보는 , 독일 근대음악의 거장 중의 한명인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작품들을 탐구하는 , 바그너의 작품을 매년 선보이고 있는 <바그너의 향연> 등 격조 있는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또한, 부천필은 다양한 관객층의 음악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켜주기 위하여 준비한 , <해설음악회>, <청소년음악회>, <가족음악회>, <아침의 클래식>, <어린이를 위한 음악놀이터>, 부천시민들과 좀 더 가깝게 호흡하기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 등 부천시민과 음악애호가들의 삶 속에 클래식 음악의 감동이 자연스레 녹아드는 노력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

 

* 주최측 사정으로 인하여 일부 내용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기획사정보

주최: 부천시
주관: 부천시립예술단
문의: 032-625-83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