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정보
말러 〈밤의 노래〉 - 대전
말러 〈밤의 노래〉 - 대전
일자 2019-06-21 공연시간 2019년 6월 21일(금) 오후 7시 30분 지역 대전 장소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관람연령 만 8세이상 관람시간 77분
예매하기 ▶

 

 

 

 

 

 

연주자 프로필

 


지휘 _ 제임스 저드 / James Judd, Conductor
대전시립교향악단, 슬로바키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리틀 오케스트라 소사이어티(뉴욕)의 예술감독인 영국 출신 지휘자 제임스 저드는

열정적인 연주와 무대 위의 카리스마로 잘 알려져 있다.

프라하에서 도쿄, 이스탄불에서 애들레이드까지 그의 탁월한 의사소통 방식과

대담하고 신선한 프로그램 구성, 관객들과의 친밀함으로 호평받는다.
뉴질랜드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으로 지내는 8년 동안 그는

앙상블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렸고, 낙소스 레이블에서 녹음한 음반,

유럽과 호주 투어와 더불어 BBC 프롬스 데뷔 무대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프랑스 릴 내셔널 오케스트라의 수석객원지휘자와 14년간의 플로리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을 역임하였다.

 


음악 교육에도 관심이 많은 그는 줄리아드 음악학교, 커티스 음악원,

맨해튼 음대, 런던 트리니티 대학, 호주와 뉴질랜드 내셔널 유스 오케스트라,

아스펜 뮤직 페스티벌의 오케스트라를 이끌었다. 2007년부터는 아시안 유스 오케스트라의

수석객원지휘자로 활동하며 중국, 홍콩, 일본, 태국, 베트남,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폴, 한국의 젊은 연주자들과 앙상블을 이루고 있다.
최근 주목할 만한 활동으로는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 연주,

라디오 프랑스 페스티벌에서 번스타인의 미사 연주, 이스라엘 마사다의 모래 유적에서

카르미나 부라나 공연, 모나코 궁정에서 몬테카를로 필하모닉 지휘, 르네 플레밍과 뉴질랜드 심포니와 함께한 투어가 있다.

지난 시즌에는 필라델피아 챔버 오케스트라, 산타 바바라 심포니, 슬로베니언 내셔널 오케스트라,

노르트 네덜란드 오케스트라(바딤 레핀 협연), 스위스 아르가우 필하모닉과 함께한 연주를 비롯하여,

그라몰라 레이블에서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음반 작업(토마스 이른베르거 협연),

예후디 메뉴인 100주년 기념으로 베를린 콘테르트 하우스에서 한 3회 연주,

중국 투어, 비엔나 콘서트 연합 오케스트라와 두바이 오페라의 개관 기념 2회 공연과

무지크페어라인에서의 연주가 있다.
이번 시즌에는 대전시립교향악단과의 연주, 아시안 유스 오케스트라 투어,

슬로바키아의 브라티슬라바 페스티벌 개막 무대, 런던에서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음반 작업,

슬로베니안 내셔널 오케스트라와 중국 투어, 교토 심포니와 뉴 재팬 필하모닉과의 공연 등

아시아와 유럽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이 예정되어 있다.

 


프로그램

 


말러 _ 교향곡 제7번 마단조 “밤의 노래
G. Mahler(1860~1911)_ Symphony No.7 in e minor “Song of the Night”
Ⅰ. Langsam: Adagio ? Allegro con fuoco
Ⅱ. Nachtmusik: Allegro moderato
Ⅲ. Scherzo: Schattenhaft
Ⅳ. Nachtmusik: Andante amoroso
Ⅴ. Rondo-Finale: Allegro ordinario ? Allegro moderato ma energico

 

 

말러 _ 교향곡 제7번 마단조 “밤의 노래
G. Mahler(1860~1911) _ Symphony No.7 in e minor “Song of the Night”
말러 교향곡 제7번은 말러의 교향곡들 가운데서도 가장 어려운 작품으로 손꼽힌다.

그러나 실상 이 곡을 들어보면 흥미진진한 소리로 가득한 음악적 만화경 같아서

그 다채로운 음향 세계에 집중한다면 의외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말러의 교향곡 7번 역시 교향곡 5번과 마찬가지로 어두운 분위기에서

빛나는 승리의 음악으로 마무리되는 5악장 구성의 교향곡이다. 그러나 광명이 찾아오는 시점은 조금 다르다.

교향곡 5번에선 3악장을 전환점으로 하여 4, 5악장에서 사랑과 기쁨에 찬 빛의 음악이 찾아오지만,

교향곡 7번에선 마지막 5악장이 시작되기 전까지는 결코 찬란한 광명의 음악을 들을 수 없다.

 

무려 네 악장에 걸쳐 어두운 밤의 음악이 흐르고 있는 탓에, 작곡가 자신이 표제를 붙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교향곡 7번은 종종 ‘밤의 노래’라 불리기도 한다. 이는 이 교향곡의 2악장과

4악장에 ‘Nachtmusik’(밤의 음악)라는 타이틀이 붙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5악장만큼은 밝고 찬란한 음악임에도

교향곡 7번을 ‘밤의 노래’라 부르는 것이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아마도 밤의 음악이

너무나 오래 계속되는데다 5악장의 찬란함이 너무나 갑작스러워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이리라.

 

악장별 작곡 순서만 보아도 교향곡 7번의 핵심 개념은 ‘밤’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말러는 1904년 여름에 먼저 ‘Nachtmusik’(밤의 음악)이란 제목의 2악장과 4악장을 먼저 완성한 후

이듬해 여름에 나머지 1, 3, 5악장을 완성했다. 작곡 순서로 볼 때 밤의 악장인 2, 4악장을 바탕으로

나머지 악장들이 탄생한 셈이다. 따라서 교향곡 7번의 ‘밤’은 어떤 의미인지를 이해하는 것이

이 교향곡을 이해하는 열쇠가 될 것이다.

 

1908년에 말러 교향곡 7번이 프라하에서 초연될 당시 말러의 숭배자들은

이 교향곡에 ‘밤 여행’(Nachtwanderung)이라는 타이틀을 붙이자고 제안했는데,

‘밤 여행’이라는 아이디어는 독일 낭만주의 문학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주제다.

7번의 ‘밤의 노래’ 악장들을 작곡할 당시 아이헨도르프의 시에 심취해 있었던 말러는

이러한 ‘밤 여행’의 아이디어에서 음악적 영감을 얻었던 것 같다. 낭만주의 문학에서

‘밤 여행’은 매우 위험한 개념이기도 하다. 낭만주의 작가 호프만이 말했듯

밤은 내면의 평화와 고요한 시간일 뿐만 아니라 어두움의 세계에 속한 초자연적인 힘이기도 하기에.

밤은 우리에게 안식을 주면서 동시에 우리를 위협할 수도 있다. 그것이 밤이 지닌 이중성이다.

이러한 이중적 이미지는 말러의 음악 속에서 장ㆍ단조의 교차와 불규칙한 악절로 표현되면서

긍정과 부정이 뒤섞인 묘한 불안감을 풍긴다.

 

1악장: Langsam: Adagio Allegro con fuoco
1악장은 갖가지 밤의 소리로 가득하다. 목관악기들은 밤의 새소리와 풀벌레 소리 같은

신비로운 음향을 만들어내는가 하면 하프와 바이올린이 꿈에 그리던 천상의 음악을 들려주기도 한다.

무엇보다도 느린 도입부에서 현악기의 인상적인 리듬을 바탕으로 펼쳐지는

테너 호른의 솔로야말로 밤의 혼란스런 느낌을 잘 표현하고 있다.

테너 호른은 정통 클래식 오케스트라에서는 잘 사용되지 않는 악기로 호른과 튜바의 음색을

섞어 놓은 듯한 음색을 지니고 있다. 거리의 음악이나 군악대에서 간혹 사용되던

테너 호른을 과감하게 편성해 색다른 밤의 선율을 만들어낸 말러의 독창적인 음향 감각은 감탄스럽다.

 

느린 도입부에 이어 템포가 빨라지면서 본격적으로 주요 주제들이 등장하는데,

그중 첫 번째 주제는 고전음악에선 드물게 4도 음정을 중심으로 하고 있어 매우 현대적으로 들린다.

1악장의 핵심은 역시 발전부 말미에 하프의 연주에 이어 바이올린이 고음으로 연주하는

천상의 음악이라 하겠다. 제시부의 제2주제를 바탕으로 한 이 부분에는

말러 교향곡 2번의 4악장 ‘근원의 빛’(Urlicht)의 선율이 인용되고 있어서 더욱 정화된 분위기를 풍긴다.

그러나 근원의 빛은 곧 사라지고 4도 음정으로 쌓아올린 난해한 제1주제가 수수께끼 같은 질문만을 남긴 채 1악장을 끝낸다.

 

2악장: Nachtmusik: Allegro moderato
‘밤의 음악’란 타이틀이 붙어 있는 2악장에서 본격적인 밤으로의 행진이 시작된다.

행진이 시작되기 전 주위를 환기시키는 호른의 멜로디가 힘차게 울려 퍼지고 멀리서

이에 답하는 메아리가 들려온다. 몇 차례의 부름과 응답이 이어진 뒤 밤 속으로 향하는 불안한 행진이 시작되는데

그 행진곡은 밤에 대한 알 수 없는 두려움을 나타내듯 장조와 단조가 교차하며 희망과 절망의 공존을 표현해낸다.

 

3악장: Scherzo: Schattenhaft
3악장은 죽음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무시무시한 음악이다.

말러는 이 악장에서 19세기 빈을 상징하는 왈츠 리듬을 넣어 ‘죽음의 왈츠’라는 독특한 음악을 만들어냈다.

말러는 도입부에 ‘그림자처럼’(Schattenhaft)이라는 지시를 써 넣었는데,

과연 첫 도입에서부터 그림자와 같이 불확실한 혼돈만이 있을 뿐 명확한 선율을 찾아낼 수가 없다.

여기저기서 멜로디의 파편과 날카로운 악센트가 갑작스럽게 튀어나왔다가는 황급히 사라져버린다.

이는 마치 우리 눈앞에 어지럽게 출몰하는 유령의 그림자 같은 음악이다.

영원히 끝날 것 같지 않은 끊임없는 음의 연속, 탄식하는 듯한 목관의 선율,

여기저기에 악센트가 붙은 기괴한 왈츠가 이어진다. 그리고 마지막에

이 모든 음악의 단편들을 조각조각 이어 붙인 몽타주 음악이 연주되면서 기괴한 악마의 춤은 막을 내린다.

 

4악장: Nachtmusik: Andante amoroso
두 번째 ‘밤의 음악’인 4악장은 달콤한 바이올린 솔로로 시작된다.

2악장이 밤으로의 행진곡이라면 4악장은 밤의 세레나데다. 독주 바이올린의 비상하는 선율은

밤의 낭만적 감성을 일깨우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연인의 창가에서 부르는

전통적인 세레나데와 마찬가지로 이 악장에도 기타와 만돌린 등의 발현악기

(손가락으로 현을 퉁겨 연주하는 현악기)가 편성되어 세레나데의 분위기를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