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정보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 안토니오 파파노 (협연: 다닐 트리포노프) - Orchestra dell’Accademia Nazionale di Santa Cecilia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 안토니오 파파노 (협연: 다닐 트리포노프) - Orchestra dell’Accademia Nazionale di Santa Cecilia
일자 2018-11-15 공연시간 오후 8시 지역 서울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관람연령 8세이상 관람가능 관람시간 100분 (인터미션 : 15분)
예매하기 ▶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 안토니오 파파노
(협연: 다닐 트리포노프, 조성진)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110주년, 도이치그라모폰 120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내한하는 열정의 지휘자 안토니오 파파노와 DG의 두 스타 피아니스트!

 

110년 전통의 이탈리아 명문 음악 단체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와 음악 감독 안토니오 파파노가 
2018년 11월 15~16일 양일에 걸쳐 내한 공연을 펼친다.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는 전임 음악감독인 정명훈 지휘자와 두 차례 내한 공연을 펼친 바 있으나, 파파노는 이번이 첫 내한이다.

 

이탈리아 로마의 산타 체칠리아 국립음악원 소속으로 1908년 설립된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는 주세페 시노폴리, 다니엘레 가티, 정명훈 등 화려한 명성의 지휘자들의 조련을 거치며 세계적인 오케스트라로 발돋움 했다. 오랜 역사에 걸맞게 말러, 드뷔시, 생상, 슈트라우스, 스트라빈스키, 시벨리우스, 힌데미트와 같은 유명 작곡가들과 토스카니니, 푸르트벵글러, 카라얀, 아바도와 같은 당대 최고의 지휘자들이 산타 체칠리아를 지휘한 바 있다.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의 위상은 여러 매체를 통해 드러난다. 영국의 음악지 '클래식 FM 매거진'은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런던 심포니, 시카고 심포니 등과 함께 ‘세계 10대 오케스트라’에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를 선정했고, 그라모폰에서는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성공의 비결’이라는 특집 기사를 통해 이들을 집중 취재했다. 작년 미주 투어 후에는 워싱턴 클래시컬 리뷰 선정 ‘2017년 톱 10 공연’에 오르기도 하였다.

 

한편, 안토니오 파파노는 그 동안 내한이 손꼽아 기다려지던 거장 지휘자 중 한 명이다. 1990년 첫 국제 데뷔를 한 이후, 1993년 빈 슈타츠오퍼, 1997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1999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등에서 지휘하며 승승장구했다. 2002년부터 영국 코벤트 가든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으며, 2005년에는 산타 체칠리아의 음악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연의 화룡점정은 누가 뭐래도 두 피아노 협연자이다. 현재 클래식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슈퍼 스타, 조성진과 다닐 트리포노프가 그들이다. 이들은 많은 면에서 비슷하고, 또 다르다. 
다닐 트리포노프는 2010년, 제 16회 쇼팽 피아노 국제 콩쿠르에서 3위에 올랐고 이듬해인 2011년에는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 도전해 1위를 수상했다. 같은 해 조성진은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3위, 2015년 제 17회 쇼팽 피아노 국제 콩쿠르에서 1위 수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비슷한 음악 커리어를 걷고 있지만, 이들의 음악을 들여다 보면 둘은 매우 다르다. 트리포노프의 첫 DG 앨범은 리스트, 스크랴빈, 쇼팽 등을 연주했던 카네기홀 데뷔 실황이었다. 이후 라흐마니노프와 리스트를 거쳐 가장 최근에는 쇼팽 음반을 발매했다. 
 

 

조성진의 첫 정규 DG 앨범은 쇼팽이었다. 두 번째 앨범은 드뷔시, 다음 음반은 모차르트로 이어진다. 
트리포노프가 화려한 테크닉을 내세운 서정성으로 승부한다면, 조성진은 좀 더 음악적으로 탄탄하게 내실을 다지는 느낌이다. 

 

이번 공연에서 트리포노프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조성진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선택했다. 본인들의 강점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선곡이다. 

 

영국 가디언지가 ‘화려하고, 격정적이며, 황홀한 최상의 연주’라 극찬했던 안토니오 파파노 지휘의 
산타 체칠리아와 이 시대 가장 매력적인 두 피아니스트의 조합. 

 

어떤 공연을 골라야 할지 고민은 우리 몫이다.

 

[ARTIST]
안토니오 파파노 Antonio Pappano | 지휘자
다닐 트리포노프 Daniil Trifonov | 피아니스트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Orchestra dell' Accademia Nazionale di Santa Cecilia

 

[PROGRAM]

글린카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

오페라 '보이지 않는 도시, 키테즈의 전설' 모음곡 중
Selections of the Suite of the opera “The legend of the invisible city of Kitezh”

 

라흐마니노프 
S. Rachmaninov

피아노 협주곡 3번 D단조 Op. 30 (협연: 다닐 트리포노프)
Concerto for piano and orchestra No. 3 in D minor, Op. 30

I. Allegro ma non tanto 
II. Intermezzo: Adagio 
III. Finale: Alla breve

 

- 중간휴식-

 

차이콥스키 
P.I. Tchaikovsky

교향곡 4번 F단조 Op. 36
Symphony No. 4 in F minor, Op. 36

I. Andante sostenuto - Moderato con anima 
II. Andantino in modo di Canzona 
III. Scherzo. Pizzicato ostinato. Allegro 
IV. Finale. Allegro con fuoco 

 

* 본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의해서 변경될 수 있습니다.

 

 

 

기획사정보

주 최: 크레디아인터내셔널
후 원: 유니버설뮤직코리아, 이탈리아 문화원, 대한항공
문 의: 1577-5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