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리니 노르마 Norma, opera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빈첸초 벨리니 (1801 ~ 1835) 이(가) 1831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오페라
  • 작품형식 Grand Opera
  • 작곡년도 1831
  • 출판년도 1898
  • 초연날짜 1831-12-26
  • 초연장소 밀라노의 라 스카라 극장
  • 평균연주시간 2:34:06
  • 레이팅
  • 악기편성 Cast Norma (soprano) Adalgisa (soprano or mezzo-soprano) Pollione (tenor) Oroveso (bass) Clotilde (soprano) Flavio (tenor) Chorus (SSTTBB) Orchestra 2 flutes (2nd also piccolo), 2 oboes, 2 clarinets, 2 bassoons 4 horns, 2 trumpets, 2 trombones, tuba timpani, percussion, harp, strings On-stage Military band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34)

  • 듣기 예약   Sinfonia

  • 듣기 예약   No. 2, Ite sul colle, o Druidi (Introduction)

  • 듣기 예약   No. 3a, Svanir le voci!

  • 듣기 예약   No. 3b, Meco all'altar di Venere (Cavatina)

  • 듣기 예약   No. 3c, Me protegge me difende

  • 듣기 예약   No. 4a, Norma viene

  • 듣기 예약   No. 4b, Sediziose voci

  • 듣기 예약   정결한 여신 (No. 4c, Casta diva (Cavatina))

    소프라노 아리아
    벨리니의 <노르마>는 비극적 결말을 가진 오페라이다. 정결한 여신은 제1막에서 노르마가 부르는 아리아이다. 갈리아 지방의 성직자와 전사들은 드뤼드 숲에 모여 최고 승려인 노르마의 명령만 기다린다. 하지만 노르마는 지금 슬픔에 잠겨있다. 비밀리에 사랑해 온 로마총독 폴리오네가 다른 여승인 아달지사와 사랑에 빠졌기 때문이다. 드루이드 사람들이 행진을 하며 모여들었으나 노르마는 결코 그들에게 선동하지 않는다. 다만 인내와 자제를 촉구하면서, 로마는 언젠가는 스스로 망하리라고 말한다. 그리고 잃어 버린 연인 폴리오네가 자기의 품으로 돌아올 것과, 갈리아 지방의 평화를 기원하는 유명한 아리아 <정결한 여신>을 노래한다.

    Casta Diva, che inargenti 순결한 여신이여, 당신은 은빛으로 물들입니다
    queste sacre antiche piante, 이 신성하고 아주 오래된 나무들을,
    a noi volgi il bel sembiante 우리에게 보여주소서 당신의 아름다운 모습을
    senza nube e senza vel... 구름도 없고 베일도 쓰지않은...
    Tempra, o Diva, 진정시켜 주소서, 오 여신이여
    tempra tu de’ cori ardenti 진정시켜 주소서 당신께서 타오르는 마음을
    tempra ancora lo zelo audace, 진정시켜주소서 도전적인 열정을,
    spargi in terra quella pace 뿌려주소서 땅위에 평화를
    che regnar tu fai nel ciel... 당신께서 하늘에서 그렇게 한 것처럼...
    Fine al rito : e il sacro bosco 의식은 끝났다: 그리고 신성한 숲에
    Sia disgombro dai profani. 세속적인 사람들은 없다.
    Quando il Nume irato e fosco, 분노하고 우울한 신이
    Chiegga il sangue dei Romani, 요구한다면 로마인들의 피를
    Dal Druidico delubro 드루이드 신전에서
    La mia voce tuonera. 나의 목소리가 천둥치리라.
    Cadra; punirlo io posso. 그가 타락한다면; 나는 그를 처벌할 수 있다.
    Ma, punirlo, il cor non sa. 그러나, 그를 처벌할 수가 없구나 나의 마음은.
    Ah! bello a me ritorna 아! 아름다운 사람아 내게 돌아오라
    Del fido amor primiero; 처음의 충실한 사랑으로;
    E contro il mondo intiero... 전세계와 대적하여
    Difesa a te saro. 보호할 것이다 당신을
    Ah! bello a me ritorna 아! 아름다운 사람아 내게 돌아오라
    Del raggio tuo sereno; 당신의 평온한 빛과 함께;
    E vita nel tuo seno, 살고싶어라 당신의 품안에서,
    E patria e cielo avro. 조국이여 그리고 하늘이여.
    Ah, riedi ancora qual eri allora, 아, 돌아오라 다시금 예전의 당신으로,
    Quando il cor ti diedi allora, 그때에 나의 마음을 네게 주었었지,
    Ah, riedi a me. 아, 돌아오라 내게로
    -출처: 티스토리 '상상의 라이프2.0'
  • 듣기 예약   No. 4d, Fine al rito

  • 듣기 예약   No. 4e, Ah! bello a me ritorna

  • 듣기 예약   No. 5, Sgombra è la sacra selva

  • 듣기 예약   No. 6a, Eccola! Va, mi lascia

  • 듣기 예약   No. 6b, Va, crudele

  • 듣기 예약   No. 7a, Vanne, e li cela entrambi

  • 듣기 예약   No. 7b, Oh, Rimembranza!

  • 듣기 예약   No. 7c, Sola, furtiva al tempio

  • 듣기 예약   No. 8a, Tremi tu? E per chi?... Oh, non tremare

  • 듣기 예약   No. 8b, Oh! di qual sei tu vittima, trio

  • 듣기 예약   No. 8c, Perfido!... Or basti

  • 듣기 예약   No. 9, Dormono entrambi (Introduction & scene)

  • 듣기 예약   No. 10a, Me chiami, o Norma?

  • 듣기 예약   No. 10b, Mira, o Norma

  • 듣기 예약   No. 10c, Cedi! Deh, cedi!

  • 듣기 예약   No. 10d, Sì, fino all'ore estreme

  • 듣기 예약   No. 11a, Non parti!

  • 듣기 예약   No. 11b, Guerrieri

  • 듣기 예약   No. 11c, Ah! del Tebro

  • 듣기 예약   No. 12, Ei tornera si

  • 듣기 예약   No. 13, Guerra, guerra!

  • 듣기 예약   No. 14a, In mia man

  • 듣기 예약   No. 14b, Ah! Crudele

  • 듣기 예약   No. 15a, All'ira vostra

  • 듣기 예약   No. 15b, Qual cor tradisti

  • 듣기 예약   No. 15c, Deh! Non volerli vittime


작품해설

노르마(Norma)는 빈첸초 벨리니가 작곡한 막의 오페라이다. 알랙산드르 수메의 (Norma, ossia L'infanticidio)를 기초로 주제페 펠리체 로마니가 이탈리아어 대본은 작성하였다.

이 오페라는 벨칸토 전통의 최고 정점에 오른 대표적인 작품으로 평가된다. 20세기 전까지는 이 오페라는 거의 잊혀졌으나, 마리아 칼라스가 이 오페라의 표제를 맡아 열연함으로써 인기를 얻게 되었다.

 

줄거리

  • 때 : 기원전 50년경 로마 공화국의 말기
  • 곳 : 갈리아 지방

1막

  • 드루이드 종파의 숲속 성지(聖地), 노르마의 거처 부근

2막

  • 노르마의 거처 , 드루이의 숲 (성지)

출처: 위키백과


이 작품의 연주 (24)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