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 Messiah, oratorio, HWV 56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 (1685 ~ 1759) 이(가) 1741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합창
  • 작품형식 Oratorio
  • 작곡년도 1741
  • 개정년도 1754
  • 초연날짜 1742-04-13
  • 초연장소 Dublin, Ireland
  • 평균연주시간 2:14:28
  • 레이팅
  • 악기편성 Vocal soloists (2 sopranos, alto, tenor, bass), Chorus, Orchestra(2 trumpet, timpani, strings)

기타 요약 정보

  • 대본 찰스 제넨스(Charles Jennens)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58)

  • 듣기 예약   1. Sinfonia in E minor

  • 듣기 예약   내 백성을 위로하라 (2. Comfort ye my people)

    Accompagnato(테너)
  • 듣기 예약   모든 골짝이 높아지리라 (3. Ev'ry valley shall be exalted)

    테너 아리아
  • 듣기 예약   주의 영광 (4. And the glory of the Lord)

    합창
  • 듣기 예약   만군의 주가 말씀하신다 (5. Thus saith the Lord of Hosts)

    Accompagnato(베이스)
  • 듣기 예약   주 오시는 날 누가 당해내랴 (6. But who may abide the day of His coming)

    알토 아리아
  • 듣기 예약   깨끗게 하시리라 (7. And He shall purify the sons of Levi)

    합창
  • 듣기 예약   보라 동정녀가 잉태하여 (8. Behold, a virgin shall conceive)

    알토 레치타티보
  • 듣기 예약   오 기쁜 소식을 전하는 자여 (9. O thou that tellest good tiding to Zion)

    아리아(알토) 및 합창
  • 듣기 예약   보라 어둠이 땅을 덮으며 (10. For behold, darkness shall cover the earth)

    Accompagnato(베이스)
  • 듣기 예약   어둠에 행하던 백성이 (11. The people that walked in darkness)

    베이스 아리아
  • 듣기 예약   우리 위해 나셨네/ 우리위해 한 아기 나셨네 (12. For unto us a Child is born)

    합창
  • 듣기 예약   시실리아 목가 (13. Pifa in C major [Pastoral Symphony])

    Pifa(Pastoral Symphony)
  • 듣기 예약   어느날 맘 양치는 목자들이 (14a. There were shepherds abiding in the field)

    레치타티보(소프라노)
  • 듣기 예약   14b. And lo, the angel of the Lord came upon them

  • 듣기 예약   But lo, the angel of the Lord came upon them (Arioso)

  • 듣기 예약   15. And the angel said unto them

    레치타티보(소프라노)
  • 듣기 예약   16. And suddenly there was with the angel a multitude

    Accompagnato
  • 듣기 예약   주께 영광 (17. Glory to God in the highest)

    합창
  • 듣기 예약   오 시온의 딸아 크게 기뻐하라 (18. Rejoice greatly)

    소프라노 아리아
  • 듣기 예약   그때 소경의 눈이 밝아지며 (19. Then shall the eyes of the blind be open'd)

    레치타티보(알토)
  • 듣기 예약   주는 목자요 (20. He shall feed His flock like a shepherd)

    이중창(알토,소프라노)
  • 듣기 예약   그 멍에는 쉽고 그 짐은 가벼워 (21. His yoke is easy, His burden is light)

    합창
  • 듣기 예약   보라 주의 어린양 (22. Behold the Lamb of God)

    합창
  • 듣기 예약   주는 모욕 받으셨네 (23. He was despised and rejected)

    알토 아리아
  • 듣기 예약   진실로 주는 우리의 슬픔 맡으셨네 (24. Surely, He hath borne our griefs and carried our sorrows)

    합창
  • 듣기 예약   채찍 맞아 고치시네 (25. And with His stripes we are healed)

    합창
  • 듣기 예약   우리는 양떼 같이 헤매었네 (26. All we like sheep)

    합창
  • 듣기 예약   주를 보고 비웃었네 (27. All they that see Him, laugh Him to scorn)

    Accompagnato(테너)
  • 듣기 예약   그는 하나님을 믿으니 (28. He trusted in God that He would deliver Him)

    합창
  • 듣기 예약   저들 비웃음에 주님 마음 상하셨네 (29. Thy rebuke hat broken His heart)

    Accompagnato(테너)
  • 듣기 예약   보라 주님의 이 서러움 (30. Behold, and see if there be any sorrow)

    테너 아리오소
  • 듣기 예약   산자들의 땅에서 끊어지셨네 (31. He was cut off out of the land of the living)

    Accompagnato(테너)
  • 듣기 예약   하나님이 주의 영을 지옥에서 구하셨네 (32. But Thou didst not leave His soul in hell)

    테너 아리아
  • 듣기 예약   문들아 너의 머리를 들라 (33. Lift up your heads, O ye gates)

    합창
  • 듣기 예약   하나님이 어느 천사에게 말씀하셨나? (34. Unto which of the angels said He at any time)

    레치타티보(테너)
  • 듣기 예약   저 모든 천사 주께 경배하라 (35. Let all the angels of God worship Him)

    합창
  • 듣기 예약   주님께서 높이 오르셨네 (36. Thou art gone up on high)

    알토 아리아
  • 듣기 예약   주님 말씀하셨네 (37. The Lord gave the word; great was the company of the preachers)

    합창
  • 듣기 예약   오 아름다운 그 발이여 (38. How beautiful are the feet of them)

    소프라노 아리아
  • 듣기 예약   저들의 소리 온 누리에 퍼져나갔네 (39. Their sound is gone out into all the lands (Arioso))

    테너 아리오소
  • 듣기 예약   Their sound is gone out into all the lands (Chorus)

  • 듣기 예약   어찌하여 열방이 분노하며 (40. Why do the nations so furiously rage together)

    베이스 아리아
  • 듣기 예약   The Kings of the earth rise up

  • 듣기 예약   우리는 그 결박을 끊어 버리자 (41. Let us break their bonds asunder)

    합창
  • 듣기 예약   하늘에서 주님이 비웃으시리라 (42. He that dwelleth in heaven)

    레치타티보(테너)
  • 듣기 예약   주님께서 철창으로 (43. Thou shalt break them with a rod of iron)

    테너 아리아
  • 듣기 예약   할렐루야 (44. Hallelujah)

    합창
  • 듣기 예약   내 주는 살아계시니 (45. I know that my Redeemer liveth)

    소프라노 아리아
  • 듣기 예약   사람으로 인하여 죽음 왔으니 (46. Since by man came death)

    합창
  • 듣기 예약   보라 이 심오한 진리를 들으라 (47. Behold, I tell you a mystery)

    Accompagnato(베이스)
  • 듣기 예약   나팔이 울리리라 (48. The trumpet shall sound)

    베이스 아리아
  • 듣기 예약   성경의 말씀이 이루어지리라 (49. Then shall be brought to pass the saying)

    레치타티보(알토)
  • 듣기 예약   오 죽음아 네 독침은 어디에 있느냐? (50. O death, where is thy sting?)

    이중창(알토, 테너)
  • 듣기 예약   하나님께 감사드리자 (51. But thanks to be to God)

    합창
  • 듣기 예약   주 하나님께서 늘 함께하시니 누가 대적하리요 (52. If God be for us)

    아리아(소프라노, 알토)
  • 듣기 예약   죽임 당하신 어린양 (53. Worthy is the Lamb was slain)

    합창
  • 듣기 예약   아멘 (Amen)


작품해설

모든 음악 가운데 가장 감격스러운 음악의 하나로 꼽히고 있는 '메시아'는 헨델이 57세가 되던 해(1742년) 4월 12일 아일랜드의 더블린(Dublin)에서 초연되었다. 메시아란 말은 구세주라는 뜻이나 본래는 기름을 부은 자란 뜻인데, 그것이 다시 신으로부터 선택을 받은 자 혹은 괴로운 자를 해방하는 자 등의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물론 여기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말하는 것이다.

 

더블린 시민들로부터 열광적인 환영을 받았던 그 공연에서 헨델 자신도 상당한 수익을 얻기는 했으나, 그 음악회가 애초부터 자선음악회였던 만큼 그 수익의 대부분은 자선사업의 기금으로 쓰였다.

 

'메시아'가 종교음악임에는 틀림없지만 헨델의 오라토리오가 거의 다 그렇듯이 '메시아'또한 교회를 위한 교회음악이라기 보다는 극장에서 상연할 목적으로 작곡된 연주회용 작품이며, 바로 그렇기 때문에 지금도 기독교 신자거나 비신자거나를 막론하고 전세계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가장 광범위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이제는 종교 음악이라는 한계를 아득히 벗어나 인류 공유의 위대한 음악적 유산으로 승화되고 있다. 좌절과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허덕이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곳에서 광명과 영광 그리고 열광을 되찾았던 것일까? 그것은 헨델 자신이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가장 혹독한 위기에 처해 있을 때 이 곡이 작곡된 탓이기도 할 것이다.

 

이탈리아풍의 오페라에 실증을 느끼고 새로운 음악양식을 갈구하던 영국의 청중들과 비평가들로부터 소외당하고, 한때는 온 영국을 지배했던 헨델도 이제는 음악회마다 실패를 거듭하던 끝에, 마침내 영어의 대사를 사용한 오라토리오를 몇곡 작곡했다. 그러나 그것도 그가 누렸던 왕년의 명성을 하루 아침에 그에게 되안겨 주지는 않았다.

 

그리하여 그의 빚은 더욱 가중되었고 날이 갈수록 더욱 혹독한 좌절감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러한 경제적 및 정신적인 불안으로 마침내 그는 갖가지 병을 얻어 쓰러지고 말았다. 그의 건강상태가 어느 정도로 악화되었는지에 관해서는 이론이 분분하지만, 적어도 기거가 부자유스러운 정도였다는 것만은 확실했던 듯 하다.

 

이러한 역경속에서 그는 더블린의 자선 음악단체인 필하모니아협회(Philharmonic Society)로 부터 의뢰를 받고 '메시아'의 작곡에 착수했다. 헨델은 언제나 자선단체에 협력해 왔고, 가장 어려운 시기에 조차 그는 자선 사업을 위해서는 아낌없이 호주머니를 털어주는 사람이었다. 더군다나 그것을 작곡한 뒤 그 초연을 위해 아일랜드로 여행함으로써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 그는 '메시아'의 작곡에 전념하기 시작했다.

 

'메시아'의 작곡은 1741년 8월 22일에 시작되어 24일만에 완성되었다. 이러한 대작이 고작 24일만에 작곡되었다는 사실에 우리는 그저 경탄하는 대신에 그것을 작곡하는데 헨델이 얼마나 연중했었던가를 좀더 생생하게 생각해 보려고 한다면 우리는 더욱 새로운 감회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을 것이다.

 

사실 헨델은 24일 동안 거의 침식조차 잊은채 마치 열에 뜬 사람처럼 열광된 상태에서 이 곡을 작곡했다고 한다. 실의와 좌절이 거듭된 끝에 창조된 그 드높은 세계, 일찍이 어떤 음악도 성취하지 못했던 영광의 구현,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에나 견줄만한 그 웅장한 스케일과 구도..곡 하나 하나를 완성할 때마다 환희의 눈물이 양 볼을 가득 적셔 흘렀고, 다시금 열에 떠서 다음 곡을 스케치했다는 그 때의 정황을 굳이 되살려 보지 않더라도 우리는 가슴속으로부터 솟구쳐 오르는 감격과 열광을 느끼지 않고서는 이 곡을 들을 수 없을 것이다. 아니, 웅장한 스케일을 운운하는 것으로만 '메시아'를 이야기 할 수는 결코 없다.

 

전 3부로 구성된 '메시아'는 제1부가 '예언과 탄생', 제2부가 '수난과 속죄', 제3부가 '부활과 영생'으로 되어 있다.

 

제1부

 

'예언과 탄생' 전체적으로 밝고도 온화한 분위기에 싸여 있으면서도 그 저변에서 조용히 맴돌면서 솟구쳐 오르는 열띤 흥분과 열광을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저도 모르게 가슴이 설레게 하는 극적인 요소로 가득 차 있다.

 

제2부

 

예수의 '수난과 속죄' 극적인 긴장감이 더욱 제고되어 가장 감동적인 부분을 이루고 있으며, 전곡을 통해 합창곡이 제일 많이 등장하는 것도 제2부의 특징이다. 복음의 선포와 그 최후의 승리를 이야기한다. 할렐루야 코러스.(이 작품이 런던에서 초연되었을때는 영국의 왕도 입석했는데, 할렐루야가 나올 무렵에는 감격한 나머지 왕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는 이야기도 있다.)

 

제3부

 

'부활과 영원한 생명' 부활에 대한 신념이 부각되어 전체적으로 밝고도 빛으로 충만된 분위기를 엮어주고 있다. 굳은 신앙의 고백으로 시작하여 영생의 찬미로 끝닌다. '우리는 아느니 속죄자의 영생을...' 최후에 아멘의 코러스로 끝난다.

 

이러한 제3의 분위기는 비단 제3부에 국한되지 않고 마치 전곡이 제3부의 부활을 준비하는 양 작품 전체에 그러한 빛이 깔려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단조가 지배적인 바흐의 작품과는 달리, '메시아'는 가장 비감적인 제21번의 알토 아리아에서조차 장조로 되어 있으며, 전반적으로 더욱 밝고 화려한 색채가 지배하고 있는 것이다.

 

(블로그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58)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