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가니니 바이올린 협주곡 1번 Violin Concerto No. 1 in E flat major (usually transposed to D major), Op. 6, MS 21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니콜로 파가니니 (1782 ~ 1840) 이(가) 1815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협주곡
  • 작품형식 Concerto
  • 작곡년도 1815 ~ 1816
  • 출판년도 1851
  • 평균연주시간 33:33
  • 레이팅
  • 악기편성 Solo — violin Orchestra flute, 2 oboes, 2 clarinets, bassoon, 2 horns, 2 trumpets, trombone, strings Expanded orchestration Solo - violin Orchestra 2 flutes, 2 oboes, 2 clarinets, bassoon, contrabassoon, 2 horns, 2 trumpets, 3 trombones, timpani, banda turca (bass drum, crash cymbals, and suspended cymbal), strings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3)

  • 듣기 예약   1. Allegro maestoso

    관현악 전주에 이어 바이올린 독주가 상쾌하게 제 1 주제를 연주하며 등장하여 선명한 기교로 강한 인상을 심어 주고 나면 매끄럽고 달콤하게 노래하는 제 2 주제가 나타난다. 제 1 악장은 몇 개의 황홀한 선율이 다채로운 변화를 보이며 듣는이를 깊이 사로 잡는다.
  • 듣기 예약   2. Adagio espressivo

    극적인 관현악으로 시작하여 표정 풍부한 독주가 부드러움속에 열정을 담고 노래한다.
  • 듣기 예약   3. Rondo. Allegro spiritoso

    론도는 파가니니가 고안한 독특한 스타카토 주법의 주제를 경쾌하게 전개시키는 부분이 유명하다. 당시 사람들은 그 스타카토 주법에 깊이 매료 되었다고 한다.

작품해설

바이올린의 귀재 파가니니가 작곡한 바이올린 협주곡은 6곡 정도 되었으나, 인쇄된 곡은 그 중 2곡이었고 오늘날까지도 가장 자주 연주되는 곡이 바로 '파가니니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이다. 기교적인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화려하고 비르투오적이나 화음이나 형식에 있어서는 간단하고 형식적이다. 1811년에 파가니니가 29세가 되던 해 완성되었으며, 초연은 파가니니 자신의 연주로 이루어졌다고 짐작된다.

1악장은 D장조 4분의 4박자로 소나타 형식이며, 장대하지만 화려하고 변화가 가득해 듣는 사람에게 흥미로움을 전해주는 악장이다. 리드미컬하고 상쾌한 주제에 이은 행진곡풍의 전개부, 독주 바이올린의 카덴차풍 활약 그리고 이어지는 부드러운 노래와 연결되는 재현부는 화사한 바이올린의 기교를 충분히 구사할 수 있는 웅대하고 극적인 곡이며, 단독 연주하는 경우도 적지 않을 정도로 잘 짜여져 있다.

파가니니의 놀라운 연주 기교가 담긴 '바이올린 협주곡 제 1 번'은 과연 이탈리아 작곡가 답게 노래하는 듯한 아름다운 선율을 아낌없이 몇 개의 주제로 쓰고 있다. 그 서정적인 달콤함이 출중한 기교 속에 극적으로 고양(高揚)되는 부분은 파가니니만의 솜씨이다.

파가니니는 자기가 직접 연주하기 위해 6곡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썻으나 오늘날 흔히 연주되는 작품은 제 1 번과 제 2 번 B 단조의 두 곡이며, 이밖에 제 4 번 D 단조 와 제 5번 A 단조를 가끔 들을 수 있을 뿐이다. 사실 제 1 번과 제 2 번의 두곡만 들으면 나머지곡은 듣지 않아도 된다. 이 두곡과 전 24곡으로 구성된"24개의 기상곡"(24 Cappricci per violino solo op.1)에 파가니니의 전모(全貌)가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25)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