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보르자크 현악 4중주 12번 (아메리카) String Quartet No. 12 in F major ("American"), B. 179 (Op. 96) American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안토닌 드보르자크 (1841 ~ 1904) 이(가) 1893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실내악
  • 작품형식 Quartet
  • 작곡년도 1893
  • 출판년도 1894
  • 초연날짜 1894-01-01
  • 초연장소 Boston, Massachusetts, USA
  • 평균연주시간 25:20
  • 레이팅
  • 악기편성 2 Violins, Viola, Cello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4)

  • 듣기 예약   1. Allegro ma non troppo

  • 듣기 예약   2. Lento

  • 듣기 예약   3. Molto vivace

  • 듣기 예약   4. Finale. Vivace ma non troppo


작품해설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현악 사중주 12번》 바 장조 작품번호 96은 드보르자크가 미국에 있는 중에 작곡한 현악곡으로, ‘아메리카’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드보르자크는 51세였던 1892년에 미국 음악원의 초대를 받아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으로 건너간 이유는 미국 음악원에서 봉급을 20배나 더 주겠다는 것 외에도 기차에 대하여 광적이었던 그가 미국의 대륙횡단철도의 신식 열차에 크게 구미가 딸렸다는 이야기도 있다.

 

‘아메리카’는 9번 교향곡 ‘신세계로부터'와 마찬가지로 미국 체제 중에 작곡된 것으로서 여름방학을 미국 아이오와 주 스필빌에서 보내고 있을 때였다. 스필빌은 보헤미아 출신의 체코인들이 집단거주 지역이다. 이때 만들어진 ‘아메리카’와 ‘신세계로부터’는 체코의 독특한 민족정서가 음악에 풍부히 배여나온다. 또 이 작품에는 그밖에도 흑인 영가의 선율이 배어있기도 하다.

 

이 작품은 전부 4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밝은 느낌의 짧은 도입에 이어 비올라가 민요적인 제1주제를 노래하며 향토색 짙은 주제를 바이올린에서 전악기로 넘어가 교묘한 제2주제가 연주된 뒤 흑인 풍의 부주제 선율이 바이올린으로 전개되는 제1악장과, 제 1주제의 동기가 전개·고양되는 제2악장, 보헤미아의 민요풍의 주제가 제2바이올린과 첼로의 옥타브로 연주되는 제3악장, 불규칙한 론도 형식의 제4악장의 특징이 있다.

 

(위키백과)


이 작품의 연주 (7)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