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만 어린이 정경 Kinderszenen (Scenes from Childhood) for piano, Op. 15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로베르트 슈만 (1810 ~ 1856) 이(가) 1838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건반
  • 작품형식 Suite
  • 작곡년도 1838
  • 출판년도 1839
  • 평균연주시간 17:47
  • 레이팅
  • 악기편성 Piano solo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13)

  • 듣기 예약   미지의 나라들 (1. Von fremden Ländern und Menschen (Of Foreign Lands and Peoples))

  • 듣기 예약   신기한 이야기 (2. Curiose Geschichte (A Curious Story))

  • 듣기 예약   술래잡기 (3. Hasche-Mann (Blind Man's Buff))

  • 듣기 예약   보채는 어린이 (4. Bittendes Kind (Pleading Child))

  • 듣기 예약   만족 (5. Glückes genug (Quite Happy))

  • 듣기 예약   큰 사건 (6. Wichtige Bebebenheit (An Important Event))

  • 듣기 예약   트로이메라이 (7. Träumerei (Dreaming))

  • 듣기 예약   난롯가에서 (8. Am Camin (At the Fireside))

  • 듣기 예약   목마의 기사 (9. Ritter vom Steckenpferd (Knight of the Hobby-Horse))

  • 듣기 예약   약이 올라서 (10. Fast zu ernst (Almost too Serious))

  • 듣기 예약   거짓말 (11. Fürchtenmachen (Frightening))

  • 듣기 예약   어린이는 잠들다 (12. Kind im Einschlummern (Child Falling Asleep))

  • 듣기 예약   시인의 이야기 (13. Der Dichter spricht (The Poet Speaks))


작품해설

13곡의 피아노 소품인 이 곡들은 슈만의 어린시절을 그린것이다. 그의 나이 28세인 1838년에 작곡. "어린이 정경"이란 제목을 붙였다. 어린이들을 위해서 작곡한 것은 아니고, 그 자신의 어린 시절의 회상을 음악으로 만든 것이다. 그중 제 7 곡집 트로이메라이는 [꿈] 을 뜻하는 제명을 가진 소품으로 F장조, 4/4박자의 서정적인, 비교적 쉬운 곡이며 아름답고 친숙해지기 쉬운 선율때문에 이 피아노곡집 13곡 중에서도 특히 유명해졌고, 다른 악기를 위해 편곡·연주되는 경우도 많다. 

 

1.Von fremden landern und Menschen(미지의 나라들)- G장조 2/4박자

어린이는 이야기를 듣고 싶어한다. 될수있으면 먼나라의 옛날이야기를. 그러한 동경의 마음이 자연적으로 흘러나오는 아름다운서곡. 전형적인 리이트 형식으로 고전적이라고까지 말하고싶을 정도이다. 소재는 결국하나. 6도상승했다가 점차로 내려오는 음형은 슈만을 위시하여 낭만파에서 기본적인 주제유형이며, 내용적으로는 '그리움'내지 그와 흡사한 정조와 대응한다. 선율의 포인트는 6도 도약의 표현성에 있으나 마침 그때 왼손에 화음변화가 주어진다. 그표정은 알맞고 느낌이 좋다. 반주의 3잇단음표중 제3음(G)은 오른손으로치나 선율에 걸려있는 슬러는 마치 오른손이 이것만을 치고있는듯이 이어져 들리도록 치지않으면 않된다. 별다른 기술없이 이것은 할수있으므로 음악적인 연주법의 공부가된다. 스타일로써도 슈만적인 착잡한 서법이 자연적으로 무드를 발휘할수있는 뛰어난 예이며 반주의 한음을 바꾸어도 전체는 흐트러져 버린다. 중간부에서는 선율이 바뀌어지는듯 보이며 실은 형태를 조금바꾸어 저음에 계속 흐른다. 이것을 음을 잘 살리어치고, 리타르단도, 페르마타를 지나 주제로 돌아오는 호흡은 음악적 표현의 공부에 빠뜨릴수 없는 좋은 본보기이다.

 

2.Kuriose Geschichte (이상한 이야기) - D장조 3/4박자

이것은 힘차고 리드믹한 이야기이다. 아우푸탁트(제3박)에서 강박에의 이르름이 아주 리드믹하고 점음표로 기분좋게 칠수있다. 그리하여 음악은 점차 높아지고 최고음 G에서 내려온다. 즉 테마가 그리는 궤적은 제1곡과 같으며 다만 오름의 폭이 크며 차례로 나누어져 내려오는 악구에서 분명히 맺어진다. 이러한 일종의 바리에이션, 즉 음형을 변주할뿐아니라 근본 궤적으로부터의 자재로운 변용으로 여러주제에 관계를 갖게하는것이 이작품 전체의 형식통일에 암암리에 적용하여 높은 예술성을 보이게 하였다. '이상한 이야기'의 이상한 까닭은 중간부의 이상한 얽힘에도 있을것이다. 이부분은 4마디에 지나지않으나 손가락의 얽힘없이는 분명히 선의 얽힘을 나타내기란 결코 쉽지않다. 이것은 역시 28세의 슈만이 큰형님이 된 기분으로 어린이들에게 이야기하고있는듯한 그러한 표정인것이다.

 

3.Hasche Mann (술래잡기) - b단조 2/4박자

활발하게 맴도는 유쾌하고 활발한 음악. 쫓아다니는 어린이들의 모습과 떠들석한 웃음소리가 들리는듯하다. 주간부에서 지금까지와는 반대로 음이 위에서 들어오는 부분 등(제9마디, 오른손G에서 A로 뛰는 7도하강), 슬쩍 몸을 바꾸어 반대로 쫓아가는듯하며, 제15,16마디의 반음에서 뛰어오르는 프레이즈등, 술래잡기의 심리 그대로가 아닐까. 덧붙인다면 이곡의 주제도 같은곳에서 나와있다. 처음의 B음에서 다음마디의 내려가는선으로 뛰어가는것을 보면 알수있다. G에서 내려가기전에 A음이 놓여있는것이 정말 멋진 악센트이다.

 

4.Bittendes Kind (조르는 아이) - D장조 2/4박자

이곡에서는 더욱분명하게 주제는 6도도약에서 내려오는 형태를 취하고있다. 제일간단한 리듬으로 그리움의 기본음형이라고하나 어린이의경우 그리움이란 가장 단적으로 '갖고싶어 못견디는 마음'인 것이다. 졸라대는 어린이는 예쁘다. 그러한 예쁜어린이의 포트레이트를 로베르트형님은 열심히 그리고있다. 또한 어린이를 좋아했기때문에 그자신도 어린이와 같은점이 이었기때문에 로만티카로서 이형님 자신도 귀엽게 어리광을 부리는 때가 있었기때문이다. 이곡에서는 처음으로 ABA의 리이트형식을 변화시켜 2마디단위의 악상을 각각 두번씩 되풀이하고 ABCA의 형태로 묶고있다. 원제의 직역은 '바라는 어린이 Bittendes Kind'인데 독일어린이는 '빨리! 빨리!'라고 졸라대는것을 '비데! 비이데!'라는 식으로 나타낸다. 악보로보면 제1마디가 무엇인가 바라는 기분이라면 이어지는 제2마디는 'Bitte, schoen'(빨리)라는 느낌이며 제5마디 이하의 B악구는 'Bitte, bitte, bitte, schoen!'이라고 호소하는듯한 느낌이 잘 나타나있다. 또하나 이곡의 마지막이 D장조의 으뜸화음이 아닌 딸린7의 화음으로열린채 끝나는것이 지극히 슈만적이다. 이화음 한가운데의 5음이 '울려남는장조'라고 첫머리에 기록했으나 이곡의 화성구성을 보면 으뜸화음으로 해결되는 부분이 거의 없으며 딸림화음의 종지가 지배적이다.

 

5.Gluckes genug (만족) - D장조 2/4박자

그때문에 소원을 이룬 이곡에서는 으뜸화음의 해결이 이루어지고있다. 주제의 활줄도 분명하게 균형을 잡고있으며 고성으로 빛나고 또 중성부(테너음역)로 노래된다. 행복에 차있는 어린이를 보는 형님의 기쁨이기도 하지만 여기에 슈만은 자기자신의 즐거웠던 때를 투영하고 있기도하다.

 

6.Wichtige Begebenheit (큰 사건) - A장조 3/4박자

이경우 근본적인 궤도에서 하강부분만이 취해져 세차게 강조되고있다. 여기에 이어지는 악센트기호가 딸린 4음은 제1곡 중간부의 오른손의 음과 같다. 곡의 표정은 너무나 밝다. 시종 옥타브의 왼손이 중요하다.

 

7.Traumerei (트로이메라이(꿈)) - F장조 4/4박자

트로이메라이라는 말은 그대로 알려져있다. 독일어로 트라움(꿈)에서 파생된 '꿈을꿈'이라는 정도의 말이다. 이곡의 소재는 단하나이다. 상승하여 하강하는 4마디의 선율이 전부 8번 되풀이된다. 그것 뿐이지만 그짜임의 뉘앙스가 미묘하게 변화되어 마치 꿈꾸는듯한 가볍고 단조로움의 미묘함이 변화를 꾀한다. 슈마네스크한 선의얽힘 특히 내려오는선의 모습은 표정이 대단하다. 이곡의 주제도 근본의 궤적과 관계되고있다. 그것이 표현하는 표정변화의 훌륭함은 다음 마디를 살펴보면 분명히 알수있다. 제2,6마디, 제10,14마디, 제18,22마디.

 

8.Am Camin (난롯가에서.) - F장조 2/4박자

이곡을 살펴보면 같은동기로 주제가 되어있는것을 알수있다. 자필원고의 날짜에서 이곡은 트로이메라이 다음날에 완성된것을 알수있다. 2개는 가까운 변주에 있다. 난로가는 즐겁고 단란한 어린이의 꿈의 낙원이다.

 

9.Ritter vom Steckenpferd (목마의 기사) - C장조 3/4박자

일전하여 리듬이 끊기는 프레시한 소곡. 실로 즐거우며 음악적이다. 싱코페이션이 끊어지는데서 슈만은 그 누구의 추종도 허락하지않는 곳도 있었으나 여기서는 지극히 경묘한 터치로 그 편린을 남김없이 보이고있다.

 

10.Fast zu ernst (약이 올라서) - g#단조 2/8박자

원제의 직역은 '너무나 순박할 정도로'. 음악의 느낌도 그러하며 '약이 올라서' 무엇인가 말하고있는 느낌은 아니다.

어린이는 때로 어른들이 볼때 미소지을만큼 진실해진다. 이를테면 -(소리를 낮추고 심각하게-) '나의 인형이여 병이 들었니. 아 정말 안됐군. 어서 빨리 낮게 해주셔요. 제가 이렇게 부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아주 나빠요. 빨리 나아야지-"(어디까지나) '가령이지만' 그런 느낌을 포착하는 계기로서-"

 

11.Furchtenmachen (공갈) - G장조 2/4박자

젊은 슈만은 피아노를 치면서 어린이들에게 말을거는것이 즐거웠다고한다. 클라라의 소녀시절에 대학생의 오빠 로베르트군은 귀신이야기를 해서 자주 무섭게 해주었다고한다. 이 즐거운 에피소드는 이곡에 알맞다. 슬쩍 숨어나오는듯한 처음의 부분이 몇번이고 되풀이되는 사이에 무엇인가 생생하게 이야기되는 부분이 삽입되어있다. 이야기의 내용을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는것도 즐겁다.

 

12.Kind im Einschlummern (어린이는 잠잔다) - e단조 2/4박자

정확하게는 '잠자리에드는 어린이'이며 '잠자고있는 어린이'는 아니다. 졸려 꾸벅거리는 그 때가 중요한것이다.

처음의 모노토너스한 단조 화음의 흔들림에서 E장조로 밝아오는곳(제9마디)-음은 깊이 내려가 이상하게도 아름답게 흔들거리며 열려진 채로의 서브 도미넌트로 모든것이 녹아든다. 이제는 알수없다.

 

13.Der Dichter Spricht (시인의 이야기) - G장조 4/4박자

코랄풍으로 넓게 꿈의세계가 열린다. 꿈을 이야기하는것은 시인이다. 꿈꾸는 어린이는 시인인것이다.라고 하기보다 슈만은 여기에서 자기의 몽상에 잠들고 있는 것이다. '트로이메라이'에서도 그러했던것처럼 슈만은 꿈을 음악으로 하는 시인이었다. 이 아름답게 펼쳐놓은 종곡에서 슈만은 다시 '알수없는 나라'에서 얘기하고있다. 조성으로 보아서도 기본음형의 바리에이션의 견지에서도...중간부, 자유리듬의 카덴짜의 부분에서는 그리움의 흔적이 흐른다. 최후의 7마디의 화음의 흐름도 아름답다. 이것은 제1곡 중간부, 오른손의 동기에서 따온 것이다.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38)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