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당 발레 '지젤' Giselle, ballet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아돌프 아당 (1803 ~ 1856) 이(가) 1841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발레음악
  • 작품형식 Ballet
  • 작곡년도 1841
  • 초연날짜 1841-06-28
  • 초연장소 Salle Le Peletier, Paris, France
  • 평균연주시간 1:08:54
  • 레이팅
  • 악기편성 piccolo, flute, 2 oboes, 2 clarinets, 2 bassoons, 4 horns, 2 trumpets, 2 cornets, 3 trombones, tuba, timpani, cymbals, strings

기타 요약 정보

  • 초연 안무 장 코랄리(Jean Coralli), 쥘 페로(Jules Perrot)
  • 대본 앙리 생조르주(Jules-Henri Vernoy de Saint-Georges), 테오필 고티에(Théophile Gautier)

관련 사이트


작품해설

지젤》(정확한 제목은 《지젤 또는 빌리들》, Giselle ou les Wilis)은 아돌프 아당 (프랑스어: Adolphe Charles Adam)의 음악과, 테오필 코티에(Théophile Gautier)와 쥘-앙리 베르누아 드 생 조르주(Jules-Henri Vernoy de Saint-Georges)의 공동 각본, 장 코랄리(Jean Coralli)와 쥘 페로(Jules Perrot)의 공동 안무로 창작된 발레이다. 1841년 6월 28일에 빠리 오페라 극장에서 초연된 이후로 낭만 발레의 대명사로 일컬어진다.

이 발레의 기원은 당대 최고 발레리나의 한 사람으로 꼽혔던 카를로타 그리지(Carlotta Grisi)를 향한 고띠에의 찬미에서 출발하였다. 그리지의 춤을 보고 그녀를 숭배하게 된 고띠에는 그녀를 위하여 새로운 역할을 구상하던 중, 하인리히 하이네(Heinrich Heine)가 쓴 한 싯구에서 빌리(Wili)라는 처녀 귀신들의 이야기를 읽고 영감을 받게 된다. 그는 베르누아 생-조르주와 협동하여 이 독일 전설을 주제로 한 발레 각본을 구상하였다. 초연시의 지젤 역은 당연히 그리지에게 돌아갔으며, 안무는 공식적으로는 코랄리가 담당하기로 하였으나, 그리지가 자신의 연인이었던 뻬로를 강력하게 추천함으로써, 이 작품 내에서 그녀가 추는 모든 독무는 뻬로가 안무하게 되었다.

초연은 대성공이었으며, 그리지는 마리 탈리오니(Marie Taglioni)의 강력한 적수로 떠올랐고, 《지젤》은 유럽 각국의 발레단에 수출이 되었으나, 정작 빠리에서는 곧 인기를 잃었다. 사실 《지젤》이 오늘날까지 전해질 수 있었던 것은 러시아의 황실 발레단에서 이 작품을 원형에 가깝게 보존한 덕이다. 그리하여 《지젤》은 빠리를 비롯한 서유럽에 1910년 디아길레프에 의해 재수입되었다.

이후 지젤의 역할은 모든 여성 무용가들이 꿈꾸는 역할이 되었고, 어느 정도의 기량과 경력을 쌓은 발레리나라면 반드시 거쳐가야만 하는 관문이 되었다. 비록 고전 시대의 발레만큼 화려하고 어려운 기교를 요구하지는 않지만, 1막과 2막에서 매우 대조적인 인물인 지젤은 무용 기교 이상의, 즉 다양한 감성을 표현할 줄 아는 배우로서의 능력을 가늠할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이 작품의 연주 (18)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