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베르트 피아노 5중주 송어 (송어) Quintet for piano, violin, viola, cello & double bass in A major ("Trout"), D. 667 (Op. posth. 114) Trout, Forelle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프란츠 슈베르트 (1797 ~ 1828) 이(가) 1819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실내악
  • 작품형식 Quintet
  • 작곡년도 1819
  • 출판년도 1829
  • 평균연주시간 36:20
  • 레이팅
  • 악기편성 피아노,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기타 요약 정보

  • 작곡 장소
  • 출판/판본 1829년 J. 체르니 출판.
  • 헌정, 계기 가곡 "송어" D. 550의 선율을 하고 있기 때문에 "송어"라는 제목으로 알려짐. 가곡 "송어"를 좋아했던 파움가르트너(슈타이어의 음악 애호가)의 의뢰로 5중주 편성곡으로 작곡됨. 1823년, 1825년에도 슈타이어를 방문함.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5)

  • 듣기 예약   1. Allegro vivace

    1악장 Allegro vivace, A장조 4/4박자, 소나타 형식. 피아노로 셋잇단음의 상행 펼침화음이 연주되며 바이올린이 피아니시모로 선율을 진행함. 제1 주제는 바이올린이 제시함. 제2 주제는 첼로와 바이올린이 서로 대구적으로 E장조의 선율을 연주함. 발전부는 C장조의 점리듬으로 시작함. 재현부는 제1 주제가 D장조로 연주함.
  • 듣기 예약   2. Andante

    2악장 Andante, F장조 3/4박자. 주제는 비올라 등이 연주하며 3부분으로 구성됨. 전반부는 F장조-F flat장조-G장조로 구성되었으며 후반부는 A sharp단조-A단조-F장조-F장조로 구성됨.
  • 듣기 예약   3. Scherzo. Presto

    3악장 Scherzo, Presto, A장조 3/4박자, 복합 3부 형식. 제2부의 첫부분은 카논 형식도 나타남. 트리오는 D장조로 느리게 시작함.
  • 듣기 예약   4. Theme and Variations (on the song "Die Forelle"). Andantino

    4악장 Andantino - Allegretto, D장조 2/4박자, 변주곡 형식. 가곡 "송어"의 선율을 주제한 변주곡 형식임. 주제는 현악기로만 연주됨. 제3변주까지는 주제의 선율이 반복적으로 연주됨. 제1변주는 피아노, 제2변주는 비올라, 제3변주는 첼로와 콘트라베이스가 연주함. 제4변주는 D단조로 조를 바꿈. 제5변주는 B flat장조로 변화됨.
  • 듣기 예약   5. Finale. Allegro giusto

    5악장 Allegro giusto, A장조 2/4박자. 2부분으로 구성된 피날레임. 제1 주제는 민요풍의 춤곡 형식이며 제2 주제는 D장조로 제시됨. 이후 후반부는 전반부를 5도 위로 조를 옮김한 형태로 진행함. 마지막은 A장조로 연주됨.

작품해설

피아노 오중주 A 장조》(D. 667) 또는 《송어 오중주》는 프란츠 슈베르트(가 1819년에 작곡한 피아노 오중주곡이다. 그의 생전에는 출반되지 못했고 사후 1년이 지난 1829년에야 출판되었다.

슈베르트는 이 작품을 일반적인 피아노 오중주, 즉 피아노와 현악 사중주(바이올린 2대, 비올라, 첼로)의 편성이 아닌 피아노,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와 더블베이스의 편성으로 작곡했다. 요한 네포무크 훔멜은 그의 7중주곡을 이같은 편성으로 편곡한적이 있었으며, 슈베르트의 피아노 오중주는 실제로 훔멜의 작품을 연주하기 위해 모인 연주가들이 연주할 수 있도록 작곡된 것이라고 한다.

이 작품의 “송어”라는 별명은 4악장이 슈베르트가 이전에 작곡했던 가곡 〈송어〉의 변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붙게 되었다. 이 작품은 오스트리아 슈타이어의 부유한 음악 후원가이자 아마추어 첼로 연주가였던 파움가르트너(Silvester Paumgartner)의 의뢰로 작곡된 것인데, 그는 슈베르트에게 가곡에 나오는 가락을 사용할 것도 제안했다고 한다. 슈베르트가 그밖에도 《죽음과 소녀 사중주》와 《방랑자 환상곡》에서 자신이 썼던 가곡의 가락을 다시 사용했다.


이 작품의 연주 (29)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