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코피예프 피아노 소나타 7번 (전쟁 소나타 2) Piano Sonata No. 7 in B flat major ("War Sonata 2/Stalingrad"), Op. 83 War Sonata 2/Stalingrad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1891 ~ 1953) 이(가) 1939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건반
  • 작품형식 Sonata
  • 작곡년도 1939 ~ 1942
  • 출판년도 1943
  • 초연날짜 1943-01-18
  • 초연 아티스트 스뱌토슬라프 리흐테르
  • 초연장소 모스크바
  • 평균연주시간 18:27
  • 레이팅
  • 악기편성 피아노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3)

  • 듣기 예약   1. Allegro inquieto - Andantino

  • 듣기 예약   2. Andante caloroso

  • 듣기 예약   3. Precipitato


작품해설

소나타 7번은 프로코피에프 피아노 음악의 정점이다. 프로코피에프 원숙기의것으로 음악의 본질적인 성격을 뚜렷하게 요약한 작품의 하나이다. 젊은 프로코피에프가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로 음악세계에 갑자기 등장, 처음으로 주요작들을 내면서 "야만인", "미래주의자", "입체파" 따위라며 입방아에 오르던 때로부터 30년쯤 뒤의작품이다. 

 

그러나 프로코피에프 피아노 서법의 독창성에는 전통과의 결별은 없다. 특히 리스트, 스크리아빈 등 19세기 거장들의 유산과의사이에 단절이 없다. 이러한 연속성은 무엇보다 작곡가가 생각하는 자신과 피아노라는 악성은 무엇보다 작곡가가 생각하는 자신과 피아노라는 악기의 관계, 또 이관계의 구체성과 명료성에서 뚜렷이 들어난다. 앞선 이들처럼 프로코피에프도 작곡가와 피아노 거장이라는 두개 역활의 눈으로 자신을 보았기 때문이다.

 

프로코피에프 피아노작품들이 기본적으로 간결한것도 그와 피아노와의 관계를 배경으로 두고 이해해야한다. 작품성격이 안으로는 갖가지인데도, 이 간결성이 방대한 작품의 여러국면을 통일해주는 가장 응집력있는 힘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비교적 일찍부터 프로코피에프는 자기 피아노양식의 본질적 특성을 완벽하게 규정한바있다. 광택있고 기계적인성격의 운동에너지, 날카로운 불협화음, 격렬한 리듬 다이내미즘, 타악기적 취급 이 모두가 도발적인 음빛깔을 겨냥하고 있다는것이다. 그러나 프로코피에프는 또 서정적인 에피소드에도 관심을 가졌고, 사람을 사로잡는 환상적인 가락을 쏟아낼수 있었다.

 

소나타 7번 작품83은 1939년에서 1942년사이 써 1943년 1월 18일 모스크바에서 스비아토슬라프 리히터에 의해 초연되었다. 여러 얘깃거리를 한꺼번에 다룬 전형적인 작품으로, 동료 미라 멘델손에 따르면 전형중의 전형이라고한다.

 

프로코피에프는 1939년 소나타 6,7,8번을 한꺼번에 쓰기 시작하였으나, 끝마친것은 각각 1940, 1942, 1944년의 일이다.(그 사이 1940년에는 <전쟁과 평화>에 착수했다). 말하자면 일종의 3부작 <전쟁소나타>인데, 각 편마다 결정적으로 다른성격을 띤다. 프로코피에프 음악언어의 결렬한 대조, 도발적인 면모가 7번에 뚜렷하다.

 

출처: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12)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