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 폴로네이즈 7번 (환상 폴로네이즈) Polonaise-fantasy for piano No. 7 in A flat major, Op. 61, CT. 156 Polonaise-Fantaisie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프레데리크 쇼팽 (1810 ~ 1849) 이(가) 1846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건반
  • 작품형식 Polonaise
  • 작곡년도 1846
  • 출판년도 1846
  • 평균연주시간 13:05
  • 레이팅
  • 악기편성 Piano Solo

기타 요약 정보

  • 초연연도 / 초연장소 미상
  • 초연자 작곡가 자신으로 추정.
  • 헌정, 계기 A. 베레부인

작품해설

쇼팽 만년인 1846년의 최대 걸작. 병마 때문에 여생이 얼마 남지 않은 쇼팽의 환상의 세계, 깊은 명상, 비통한 마음, 창백한 인광과같은 정서가 이 곡을 감돌며 흐르고 있다. 폴로네즈는 16세기 후반 폴란드의 궁정 의식과 귀족들의 행렬을 위한 곡이다. 그 후에 주로 궁정과 귀족 계급의 무도용으로 발전한 3/4박자를 확대한 것으로서 액센트와 리듬에 특징이 있다. 한편 시대가 변천함에 따라 정치적인 입장에서 폴란드의 국민성을 거쳐 발달한 가장 순수한 국민 음악의 전형을 이루었다고 하겠다. 쇼팽은 그의 조국의 민속 무곡인 마주르카와 함께 폴로네즈를 사용하여 예술적으로 승화시켜 자유 분방한 악상을 피력하였다. 더구나 그의 열렬한 애국심으로 신선하고 힘찬 생기를 불어 넣었다. 이 곡은 1845년~6년에 작곡됐는데, 폴로네즈의 형식에서 떠난 것이어서 환상이란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여기에는 비통한 고뇌가 담겨 있으며 환상풍인 서주와 자유로운 론도로 되어 있다. 1846년 가을은 그가 조르즈 상드와의 9년에 걸친 생활을 청산하고, 말하자면 실의에 찬 해였으며 몸이 아주 쇠약한 시기였다. 그러므로 이 곡은 그의 생활의 반영으로서 정신적인 불행이 잠재해 있어서 '병적인 내용'이란 평을 듣는다. 4개의 주요한 테마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형식과 양식은 대단히 자유롭다. 이를 도식적으로 보면 서주에 뒤이어 A1-A2-B-A3-C1-D1-C2-서주-C3-A4-D2-코다로 되어 있다. 한편 이 작품의정서적인 내용은 현재의 우수와 앞으로 올 개선에의 국민적인 투쟁을 표현한 것이라고 하겠다. 

 

출처 : 상상의 라이프 2.0

 

 

폴로네즈(제7번) A flat장조 Op.61

곡의 구성은 알레그로 마에스토소, 네 개의 중요한 주제 위에 구성되어 있으나 형식은 자유롭다. 긴 서주로 시작됨.

1부. 서주, 자유롭게 조바꿈./ 2부. 코랄풍의 간주./ 3부. 서주의 축소된 재현.

 

출처; 고클래식 위키


이 작품의 연주 (25)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