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 Piano Concerto No. 2 in F minor, Op. 21, CT. 48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프레데리크 쇼팽 (1810 ~ 1849) 이(가) 1830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협주곡
  • 작품형식 Concerto
  • 작곡년도 1830
  • 출판년도 1836
  • 평균연주시간 32:16
  • 레이팅
  • 악기편성 Piano Solo, Orchestra

기타 요약 정보

  • 특징 쇼팽의 첫사랑이었던 콘스탄티아에 대한 젊은날의 연민과 고뇌가 담김

악장/파트 (3)

  • 듣기 예약   Maestoso

  • 듣기 예약   Larghetto

  • 듣기 예약   Allegro vivace


작품해설

쇼팽(1810~1849)은 평생동안 거의 피아노곡만을 작곡했고 음악사를 통틀어 피아노란 악기를 얘기할 때 쇼팽과 견줄만한 작곡가는 드물다. 쇼팽은 2개의 피아노 협주곡을 남겼는데 두 곡 모두 청년기에 작곡하였다. 그래서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은 관혁악부의 상대적 미비함에도 불구하고 청년기 쇼팽의 예민한 감수성이 배어있어 더없이 애틋하고 아름답다. 

쇼팽은 1829년 19세에 피아노 f단조 협주곡을 작곡하나 유럽 여행 중 이 악보를 분실한다. 그래서 1830년 작곡한 e단조 협주곡이 1833년 피아노 협주곡 1번으로 먼저 출판되고 뒤이어 1836년 f단조 협주곡이 피아노 협주곡 2번으로 출판된다. 사실상 피아노 협주곡 2번이 쇼팽의 첫번째 피아노 협주곡인 셈이다.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은 쇼팽의 첫사랑이었던 콘스탄티아에 대한 젊은날의 연민과 고뇌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특히 2악장 라르게토는 첫사랑 콘스탄티아에 대한 청춘의 애환과 순정이 그대로 건반으로 옮겨져 건반 하나하나에 쇼팽의 애틋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마치 밤하늘의 별이 쏟아 질 듯이 아름답다. 별이 많은 밤에 이 대목을 들어 보면, 피아노의 한 음 한 음이 모두 별을 그려내는 듯하여 절로 감탄이 나올 정도이다.
 

쇼팽이 혁명의 불꽃을 피하기 위해 고국 폴란드를 떠났던 것은 1830년 11월 그의 나이 20살 때였다고 합니다. 바르샤바에서의 공개 연주회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폴란드의 흙을 밟지 않았던 쇼팽. 그가 남긴 2곡의 피아노 협주곡은 모두 파리로의 망명 직전에 완성된 작품들입니다. 이 두 작품은 그 작곡배경에 있어서 공통적인 면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것은 두 곡 모두 쇼팽의 안타까운 첫사랑이었던 여가수 콘스탄쩨 글라드코브스카(Konstanze Gladkowska 1810-1889)에 대한 사랑으로 황홀하리만치 아름다운 이 곡을 만들어 냈다는 사실입니다. 비록 쇼팽의 일방적인 짝사랑으로 끝나기는 했다지만 쇼팽은 자신의 음악원 후배이기도 했던 이 오페라 여가수를 끔찍히도 사랑했던 것이고 그녀에 대한 바로 그러한 뜨거운 마음으로부터 이같은 감미롭고 서정적인 분위기의 피아노 협주곡들이 탄생케 되었던 것입니다.

1번 2악장의 느린 로만체는 달콤하기 그지 없으며, 도취적인 기분이 들 정도로 아름답다. 2악장을 쓸 때 쇼팽은 친구에게 편지를 보냈다.
"낭만적이고 조용하고 감상적인 마음으로 썼다. 나의 즐거웠던 추억들을 생각하며..."라고 표현한 것은 바로 쇼팽이 사랑했던 여인과의 기억을 되살리는 것이며, 고국을 떠나는 자신만의 이별 의식이었다.

제1악장 Maestoso 
소나타현식 처음에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제시부가 나오고 그후 제1테마가 노래조로 나타난다. 다시오보가 제2테마를 연주한후 제1바이올린이 이어받고 피아노로 넘어간다.

제2악장 Larghetto
첫사랑의 소녀를 생각하며 작곡한 이곡에는 정서가 충만하게 흘러넘치는데 , 쇼팽의 순정이 단적으로 표현된것이라 하겠다. 형태는녹턴형식을 띠고 있는데, 처음에 우아하고 달 콤한 테마가 반복된다.에리하고도 어둡고 정열적인 중간부를지나 테마가 재현된다.

제3악장 Allegro vivace 
론도형식 제1테마가 피아노로 연주된다. 전악장은 마주르카풍의 리듬을 가진 테마로 구성된다. 향토성이짙고 화려하게 즉흥적인 발전을 보이는 환희에 찬 악장이다.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45)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