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 야상곡 Nocturne for piano in E minor, KK IV/b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프레데리크 쇼팽 (1810 ~ 1849) 이(가) 1827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건반
  • 작품형식 Nocturne
  • 작곡년도 1827
  • 출판년도 1938
  • 평균연주시간 04:49
  • 레이팅
  • 악기편성 Piano Solo

작품해설

쇼팽이 17세 때, 즉 바르샤바 음악원 2학년 재학중에 작곡되었다고 생각된다. 쇼팽 사후 폰타나에 의해 출판된 곡으로, <장송 행진곡 c단조>, < 3개의 에코세즈> 와 함께 작품 72로 묶여있다. 쇼팽의 청년 시대 작풍의 특질을 엿볼 수 있다는 카라소프스키의 말처럼 이 곡은 서정적인 선율, 그 선율을 변주해 나가는 기법, 미묘한 조성의 이동 등에서 이후의 그의 녹턴을 예견케하는 작풍을 지니고 있다.

야상곡(Nocturne)이 쇼팽의 작품 중에서 차지하는 의의는 결코 작지 않습니다. 선율이나 화성의 아름다움, 여기 깃든 풍성한 시정과 섬세한 감성 등은 아주 특출한 것이어서 쇼팽 음악의 한 측면을 가장 잘 나타낸 음악 형식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야상곡이라는 것 자체가 로맨틱하고 센티멘탈의 분위기를 특징으로 하는 장르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쇼팽의 야상곡에 얽힌 재미있는 일화가 있더군요. 쇼팽보다 한 살이 적은 같은 시대의 음악가 리스트가 그를 방문했을 때, 리스트가 쇼팽의 야상곡을 자기식으로 변형시켜 연주한 적이 있었답니다. 잠자코 리스트의 연주를 듣기만 하던 쇼팽이 그에게 다가가서는 "내 작품을 내가 칠 수 있게 해주겠어요? 쇼팽만이 쇼팽의 작품에 변화를 줄 수 있을 텐데…"라고 말합니다. 리스트가 비켜 난 피아노에 쇼팽이 앉는 순간, 마침 나방이 램프 속으로 뛰어드는 바람에 불이 꺼졌는데 리스트가 불을 켜려 하자 쇼팽은 "켜지 마시오. 대신 다른 모든 촛불도 꺼 주십시오. 내겐 달빛만으로도 충분하니까"라며 희미한 달빛 아래서 피아노에 영혼을 불어 넣으며 한시간 내내 연주를 계속했다고 합니다. 

몰아의 경지에서 경청하다 눈물이 가득 찬 리스트는 "당신이야말로 진정한 피아노의 시인이며, 나는 하찮은 어릿광대였소"라고 말했다고 하는데 사실 여부를 떠나서라도 쇼팽의 피아노 음악이 그만큼 듣는 이에게 주는 감동이 크다는 이야기일 것입니다.

서양 음악사를 통털어 봐도 쇼팽만큼 피아노를 사랑했고 피아노를 위해 죽어간 작곡가는 없다고 하지요.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태어나 프랑스의 파리에서 죽기까지 그가 살다 간 39년의 짧은 생애는 피아노와 함께 피고 진 '슬프도록 아름다운' 생애였습니다. 앞에서(뮤직박스 120번)에서 제가 소개드렸던 아름답기 그지없는 작품을 비롯 그가 조국 폴란드를 떠나기 전에 쓴 두 곡의 '피아노 협주곡'과 파리로 진출하여 죠르주 상드를 알고 나서부터 작곡된 무수한 피아노 소품곡들은 모두가 그때그때의 쇼팽의 삶이 반영된 주옥같은 작품들이었습니다.

 

출처: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6)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