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 교향곡 6번 (전원) Symphony No. 6 in F major ("Pastoral"), Op. 68 Pastoral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루트비히 판 베토벤 (1770 ~ 1827) 이(가) 1808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교향곡
  • 작품형식 Symphony
  • 작곡년도 1808--
  • 출판년도 1809
  • 초연날짜 1808-12-22
  • 초연 아티스트 루트비히 판 베토벤
  • 초연장소 Theater an der Wien
  • 평균연주시간 41:40
  • 레이팅
  • 악기편성 piccolo, 2 flutes, 2 oboes, 2 clarinets (B♭), 2 bassoons, 2 horns (F, B♭), 2 trumpets (C), 2 trombones, timpani, strings

기타 요약 정보

  • 헌정 로브코비츠 공작(F. J. von Lobkowitz), 라주모프스키 백작(Graf A. von Rasumovsky)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5)

  • 듣기 예약   전원에 도착했을때의 유쾌한 기분 (1. Allegro ma non troppo (Awakening of happy feelings on arriving in the country))

  • 듣기 예약   시냇가에서 (2. Andante molto moto (Scene by the Brook))

  • 듣기 예약   농부들의 즐거운 모임 (3. Allegro (Peasant's merrymaking))

  • 듣기 예약   폭풍우 (4. Allegro (The storm))

  • 듣기 예약   목동의 노래. 폭풍우가 지나간 후의 감사 (5. Allegretto (Shepherds' song. Joyous thanksgiving after the storm))


작품해설

베토벤의 걸작 중의 하나인 이 전원 교향곡은 그가 38세 때인 1808년에 작곡하여 그 해 12월 22일에 빈의 데어 안 빈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그는 빈 근교에 있는 하일리겐슈타트에서 귓병으로 1802년 여름에 정양한 일이 있었는데 병에 자신을 잃어 절망한 나머지 비통한 유서를 쓴 일이 있다. 1808년 여름 그는 다시 이곳에서 정양했는데 그 때 자연에서 받은 감명을 작품에 담은 것이 이 전원교향곡이다. 그는 이 작품을 특징있는 교향곡, 전원생활의 회상이라 이름하였다. 그리고 이것을 듣는 사람으리 각자의 입장에서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씌어 있다.

 

다시 말해서 이 해석은 듣는 사람의 자유에 맡기게 했고 별로 제한을 두지 않았다. 그러기에 이 작품은 일종의 회화라기보기는 오히려 감정의 표현이라는 단정을 내리게 되었다. 그는 자연을 그리려했으며 그가 귓병으로 고생했을 때는 자연을 사람보다 더 사랑한다고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 곡은 운명교향곡과 같이 로프코비츠 공작과 라주모프스키 백작에게 헌정되었다.

 

베토벤의 중기 교향곡의 걸작이며 자연으로부터 받은 감동와 정서를 이 곡으로 표현하려 하고 있다. 그것은 "회화(繪畵)보다 오히려 감정의 표현이다"라고 한 그의 말에 여실히 나타나고 있지요. 《운명교향곡(運命交響曲)》,《제9교향곡》등과 함께 베토벤의 교향곡 가운데 가장 많이 연주되고 있는 작품이다. '전원'이라는 제명은 베토벤 자신이 붙였다고 하는데, 모두 5악장으로 되었으며 각 악장에도 표제어를 직접 붙여 놓았다.

 

 

제1악장 : Allegro ma non troppo

시골에 닿았을 때의 유쾌한 감정의 눈뜨임 (Awakening of cheerful Feelings upon Arrival in the Country) --- F장조 2/4박자, 소나타 형식. 서주 없이 곧바로 바이올린이 제1주제를 제시하면서 밝고 신선한 전원의 풍경과 시내물의 한가로운 흐름을 연상케하는 평화로운 분위기를 묘사합니다. 마치 밝고 따사로운 햇살과, 미풍을 따라 흙내음이 감도는 듯한 악장입니다.

 

제2악장 : Andante molto mosso

시냇가의 정경(情景) (Scene by the Brrok) --- b플랫 장조, 12/8박자, 소나타 형식. 제1주제에서 바이올린 선율에 의한 자연의 소리를 묘사하고 제2주제는 아름답고 평온한 들판의 정경을 노래하였습니다. 특히, 재미난 특징은 코다(Coda ; 소나타 형식의 악곡 끝 꼬리) 부분에서 플룻의 밤 꾀꼬리, 오보에의 메추라기, 그리고 클라리넷으로 뻐꾸기 소리를 묘사하고 있습니다.

 

3악장 : Allegro

시골 사람들의 단란함(Merry Gathering of Country Folk) --- F장조 3/4박자(트리오는 B플렛 장조 2/4박자), 스케르쪼와 트리오 형식. 오스트리아 고유의 춤곡을 기본으로 하여 시골 사람들의 정겨운 모임을 묘사하였습니다. 축제일의 흐뭇한 생활 모습을 아름다운 음악으로 표현한 악장입니다. 축제의 마무리 춤이 끝나면, 오보에가 전원풍의 선율을 아름답게 묘사하고 파곳이 뒤따라 들어 옵니다.

 

제4악장 : Allegro

천둥 ·폭풍우(Thunderstom) --- F단조, 4/4박자, 트레몰로가 주요 동기로 이어지면서 폭풍우의 정경을 실감나게 묘사합니다. 이윽고 폭풍우가 그치고, 플룻이 가볍게 음계를 상승하여 그대로 끝악장으로 들어갑니다.

 

제5악장 : Allegretto

목장 사람들의 노래 ―폭풍우 뒤의 기쁘고 감사에 가득찬 감정 (Shepherd's song - Happy and Thankful Feelings after the Storm) --- F장조, 6/8박자, 론도 소나타 형식. 클라리넷이 목동의 피리소리를 표현한 서주가 나타난 뒤, 호른이 이를 받아 메아리 칩니다. 대자연을 에워싸는 듯한 느긋한 코다(coda)로 곡을 끝 맺습니다.

 

출처 :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93)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