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 극부수음악 에그몬트 Egmont, incidental music, Op. 84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루트비히 판 베토벤 (1770 ~ 1827) 이(가) 1809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관현악
  • 작품형식 Incidental Music
  • 작곡년도 1809 ~ 1810
  • 출판년도 1812--
  • 초연날짜 1810-06-15
  • 초연장소 Vienna, Austria
  • 평균연주시간 30:52
  • 레이팅
  • 악기편성 Voices(soprano), 2 flutes/piccolo, 2 oboes, 2 clarinets, 2 bassoons, 4 horns, 2 trumpets, timpani, strings

기타 요약 정보

  • 작곡동기 괴테의 비극 <에그몬트>의 상연을 위한 극부수음악으로 작곡됨.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10)

  • 듣기 예약   1. Overture. Sostenuto, ma non troppo - Allegro

  • 듣기 예약   2. Lied (Die Trommel gerühret)

  • 듣기 예약   3. Zwischenakt 1. Andante - Allegro con brio

  • 듣기 예약   4. Zwischenakt 2. Larghetto

  • 듣기 예약   5. Lied (Freudvoll und leidvoll, gedankenvoll)

  • 듣기 예약   6. Zwischenakt 3. Allegro - Marcia, Vivace

  • 듣기 예약   7. Zwischenakt 4. Poco sostenuto e risoluto - Sotto voce, molto ligato ed espressivo

  • 듣기 예약   8. Musik. Clärchens Tod bezeichnend, Larghetto

  • 듣기 예약   9. Melodrama. Süßer schlaf, Poco sostenuto

  • 듣기 예약   10. Siegessymphonie. Allegro con brio


작품해설

베토벤은 1810년 5월 24일 빈에서 상연된 괴테의 <에그몬트>를 보고, 서곡과 클레르헨의 노래, 막간 음악 등을 작곡해 이 연극을 음악화하였다. 그의 또 다른 교향곡인 <코리올란>서곡이 비극적인데 반하여, <에그몬트>는 폭군의 압제 하에 영웅 에그몬트 백작의 기백을 상징하는 듯 장대하다. "에그몬트 백작은 조국을 스페인의 압제에서 구하려다 붙잡혀 사형 선고를 받는다. 또한 애인 클레르헨은 그를 구하려다 실패하여 자살한다. 그러나 그녀의 환영은 자유의 여신이 되어 옥중의 에그몬트를 격려한다"는 것이 극의 줄거리이다. 이 곡은 에그몬트 백작의 기백을 상징하는 듯 장대하며, 객의 주제가 환상으로 이루어지고, 이것이 여러 가지로 변화하여 애국의 열화로서 불타는 것처럼 연주된다.

 

11곡의 베토벤의 서곡 중에도 가장 널리 알려진 명곡인 이 곡은 괴테의 비극 '에그몬트'를 읽고 감격한 베토벤이 1809년에 작곡을 시작해서 1810년에 완성한 곡이다. 그리고 이 곡은 괴테의 비 극 '에그몬트'가 빈의 부르크 극장에서 상연되었을 때, 서곡과 막간 음악 등으로 사용되었다. 폭군의 압제 하의 영웅 에그몬트 백작의 기백을 상징하듯이 장대한 이 서곡은 베토벤의 비극적인 색채의 서곡 '코리올란'과 상대적인 곡을 이루고 있다.

 

이 서곡 ≪에그몬트≫에 대한 평가는 주로 '물결 치는 심장의 고동과 공포의 예감이 제대로 그려 진 결정'이라는 극찬이 대부분일 뿐 아니라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리스트도 이 곡을 좋아했다고 한다. 이 서곡은 두 개의 주제와 환상으로 이루어지고, 이것이 여러 가지로 변화하여 애국의 열화로 불타는 것처럼 연주된다. 그리고 이 곡의 불타는 듯한 열정은 평소 베토벤의 성격과도 연관이 된 다. 음악가를 기껏해야 귀족의 종 정도로 대우하던 시절에 그는 귀족들 사이를 늠름하게 누볐고, 자신도 귀족과 똑같이 대우해 주기를 당당하게 요구했다.

 

 

출처 : 상상의 라이프 2.0


이 작품의 연주 (55)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