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지 달라피콜라 Luigi Dallapiccola

대표이미지

아티스트 사진

기타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아티스트 정보

바이오그라피

이탈리아의 작곡가이다.

 

피렌체의 음악원에서 작곡과 피아노를 배웠으며 졸업 후에는 피아니스트와 작곡가로 활동하였다. 1924년 20세 때 쇤베르크가 지휘한 <달의 피에로>를 듣고 충격을 받아 드디어 12음기법에 의한 작품을 쓰게 되었다. 1939년 35세 때 완성한 오페라 <야간비행>은 12음기법으로 된 그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이다.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전곡이 완성된 합창곡 <포로의 노래>는 권력에 대한 혐오와 반항을 노래한 이색적인 합창곡이나 전시라는 특수한 환경 속에서 권력에 대한 혐오는 점차로 고조되어 드디어 그 기분이 오페라 <포로>의 붓을 들게 하였다. 이 오페라는 종전 후의 1948년에 완성을 보았다. 전쟁 후 달라피콜라의 명성은 세계적인 것이 되었고 12음음악의 위대한 권위자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위키백과)

관련 사이트


관련 아티스트 (2)

  • 루차노 베리오

    '달라피콜라' 이(가) 스승

  • 아르놀트 쇤베르크

    '달라피콜라' 이(가) 영향받음

    달라피콜라는 쇤베르크의 <달에 홀린 피에로>를 듣고 충격을 받아 12음기법 작곡의 길로 들어섬.


이 아티스트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