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교향악단 London Symphony Orchestra

대표이미지

아티스트 사진

기타 이미지들

아티스트 정보

  • 주요역할 연주단체 (Orchestra)
  • 국가 England
  • 출생/결성 1904 London, UK

바이오그라피

영국의 관현악단들은 유럽과 마찬가지로 오페라극장 등에 소속된 단체들이 대부분이었으나, 19세기 중반부터 관현악 연주회의 관습이 유럽 본토에서 유입되면서 전문 관현악단의 설립이 여러 차례 시도되었다. 그 중 런던을 본거지로 한 가장 영향력 있는 악단은 퀸즈홀 관현악단이었고, 20세기 초반까지도 헨리 우드의 지휘로 명성을 떨치고 있었다.

 

그러나 1903년에 우드가 단원들의 부업을 금지하는 등의 강경한 조치를 취하자 악단 내부에서 심한 내분이 일어났고, 그 결과 약 50명의 단원들이 퇴단해 새로운 악단을 결성하게 되었다. 이듬해인 1904년 6월 9일에 한스 리히터의 지휘로 창단식 겸 첫 공연을 개최했으며, 이름은 런던 교향악단으로 결정했다. 리히터는 창단과 동시에 상임 지휘자로 초빙받아 1911년 은퇴할 때까지 활동했으며, 리히터 후에는 작곡가로 유명한 에드워드 엘가와 아르투르 니키슈가 그 뒤를 이었다. 니키슈는 창단 최초의 해외 공연을 미국에서 개최하고 녹음 작업도 진행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했으나, 1914년 1차 세계대전 발발과 함께 적성국인이 되어 퇴진해야 했다.

 

대전 중에는 토머스 비첨이 상임직을 계승해 활동했고, 종전 1년 후인 1919년 앨버트 코츠가 자리를 이어받아 활동했다. 전후에는 독일이나 오스트리아 등의 지휘자들을 초빙해 객원 연주회도 재개했고, 엘가나 구스타브 홀스트 등의 영국 관현악 작품을 비롯한 여러 곡들을 녹음해 음반 산업계에서도 각광을 받게 되었다. 그러나 1930년대부터는 경제 대공황의 여파로 악단의 활동이나 운영도 점차 축소되었으며, 1935년에 해밀턴 하티가 사임한 후 약 16년간 상임 지휘자직이 공석인 채로 객원 지휘에 의존해야 했다.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음악계도 점차 활기를 되찾기 시작했고, 1951년 요제프 크립스를 초빙해 상임 지휘자 제도를 부활시켰다. 1961년에는 프랑스 출신의 노장 지휘자였던 피에르 몽퇴가 부임해 큰 인기를 얻었으며, 몽퇴 사후에는 이슈트반 케르테즈가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케르테즈는 젊은 세대의 대표격 지휘자로 관심을 모았지만, 악단 운영진과의 불화와 청중 동원 능력의 미흡함 등이 지적되어 1968년에 사임했다. 후임으로는 앙드레 프레빈이 임명되었으며, 텔레비전 출연과 다양한 녹음 작업으로 악단 명성의 확립에 크게 이바지했다.

 

프레빈 사임 후에는 클라우디오 아바도와 마이클 틸슨 토머스가 차례로 상임 지휘자직을 계승했으며, 1995년에는 콜린 데이비스가 이어받아 프레빈과 함께 최장 재임 기록(11년)을 갱신했다. 2007년에는 창단 이후 최초의 러시아인 상임 지휘자로 발레리 게르기에프를 맞이했으며, 현재 계속 재임 중이다. 전임자였던 데이비스에게는 회장 직책이 주어졌으며, 프레빈도 계관 지휘자 칭호를 수여받았다. 이외에도 역시 전임자였던 틸슨 토머스와 다니엘 하딩이 수석 객원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 사이트


주요 아티스트로 참여한 앨범 (182)


앨범 모두 보기   연주별 상세 모두보기

관련 아티스트 (10)


이 아티스트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