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Royal Philharmonic Orchestra

대표이미지

아티스트 사진

기타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아티스트 정보

  • 주요역할 연주단체 (Orchestra)
  • 국가 England
  • 출생/결성 1946 England
  • 활동시기 1966-2012

바이오그라피

이미 1932년에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창단한 바 있었던 지휘자 토머스 비첨에 의해 1946년 창단되었으며, 그 해 9월 15일에 첫 공연을 가졌다. 그 이전에도 로열 필하모닉 협회(Royal Philharmonic Society) 산하의 관현악단이 활동하고 있었으나, 이 악단은 2차 세계대전과 운영난이 겹쳐 해단되었다. 비첨은 이를 기회로 협회 측을 설득해 로열 칭호를 빌리기로 하고 이름을 붙였던 것이었다.

비첨은 창단과 동시에 초대 음악 감독으로 취임했고, 1961년에 타계할 때까지 악단 육성에 주력했다. 비첨의 후임으로는 독일 출신의 루돌프 켐페가 임명되었으나, 비첨의 재산이 운영비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터라 운영난이 갑자기 심각해졌고, 로열 필하모닉 협회와는 '로열' 호칭의 사용권을 두고 심한 갈등을 빚게 되었다. 1963년에는 로열 필하모닉 협회가 자신들이 관할하는 모든 음악회에서 로열 필의 출연을 금지하는 보복성 조치를 취하면서 최악의 상황에 놓이게 되었고, 켐페도 직책에서 물러났다.

협회와 악단 사이의 법정 공방은 이후 3년을 더 끌었고, 1966년에 '로열' 의 칭호에 대한 정식 사용 허가가 발표된 뒤에 종식되었다. 그 기간 동안에는 주로 말콤 사전트의 지휘로 런던 외곽의 영화관이나 강당 등을 돌며 공연했고, 1966년에 악단의 명칭을 돌려받음과 동시에 켐페가 복귀해 악단의 연주력을 비첨 재임기의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이 공로로 켐페는 1970년에 악단으로부터 종신 지휘자라는 칭호를 수여받았다.

켐페가 타계 직전 모든 직책을 사임하고 BBC 교향악단으로 이직한 뒤에는 헝가리 출신의 안탈 도라티가 후임으로 부임했고, 도라티는 찰스 그로브스와 로런스 포스터를 각각 부지휘자와 수석 객원 지휘자로 임명하고 자신의 주특기인 악단 연주력 향상에 주력했다. 도라티는 1978년에 사임한 뒤에도 계관 지휘자로 로열 필을 계속 지휘했으며, 후임으로는 1980년에 오스트리아 출신의 발터 벨러가 임명되었다.

벨러 이후에는 앙드레 프레빈과 블라디미르 아슈케나지가 차례로 직책을 이어받았고, 1992년에는 러시아 출신의 유리 테미르카노프를 상임 지휘자로 초빙하기도 했다. 테미르카노프는 1998년까지 직책을 유지했고, 러시아 레퍼토리를 적극적으로 악단 공연에 포함시켰다. 1996년에는 이탈리아 출신의 다니엘레 가티를 음악 감독으로 임명했으며, 2009년에는 샤를 뒤투아가 예술 감독 겸 상임 지휘자로 부임했다.

 

관련 사이트


주요 아티스트로 참여한 앨범 (89)


앨범 모두 보기   연주별 상세 모두보기

관련 아티스트 (5)

  • 안탈 도라티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가) 상임지휘

    상임지휘자 (1975~1979)

  •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가) 상임지휘

    상임지휘자 (1987~1994)

  • 유리 테미르카노프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가) 상임지휘

    상임지휘자 (1992~1998)

  • 토머스 비첨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가) 상임지휘

    창단(1946), 상임지휘자 (~1961)

  • 귀디온 브룩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가) 단원

    바순 수석단원 (~1961)


이 아티스트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