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르지흐 스메타나 Bedřich Smetana

대표이미지

아티스트 사진

기타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아티스트 정보

바이오그라피

스메타나는 보헤미아 북부의 리토미슐에서 1남 17녀 중 외동아들로 태어났다.[1] 아마추어 음악가였던 맥주 양조 기사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일찍이 프라하에 나가 프록시에게 피아노와 음악 이론을 배웠다. 4세 때 바이올린을, 6세 때 피아노를 연주하여 신동이란 말을 들었다.

 

19세 때 프라하로 가서 부잣집의 음악 선생을 하며 음악 공부를 하였으며, 프라하를 방문한 리스트의 피아노 연주를 듣고 감동하여 그와 친분을 맺기도 했다.[2] 스메타나는 당초 피아노 연주자가 될 것을 꿈꾸었으나, 당시 오스트리아 제국의 지배하에 있었던 체코슬로바키아에서는 민중 사이에 저항운동이 확산되고 있었다. 1848년 오스트리아 2월 혁명의 여파로 프라하에도 6월에 혁명운동이 일어나자 민족의식에 눈뜬 그는 국민의용군에 가담하여 국민의용군 행진곡 등을 작곡하였으며, 민족운동에서의 작곡가의 역할을 새삼 자각하게 되었다. 이 시절 리스트의 도움을 받아 프라하에 음악 학교를 세우고 후배를 양성하였다. 그의 작품은 과도한 민족주의에 빠지지 않고 서정적인 면이 짙었으며, 보헤미안 민족 음악의 시조로 불린다.

 

그러나 혁명 실패 이후의 반동정치에서는 자유로운 음악활동이 억압되었기 때문에 친구의 권유로 1856년 스웨덴으로 건너가 5년간 예테보리에서 음악학교를 개설하였으며, 괴텐보르크 필하모닉의 지휘자가 되었다.[2] 바이마르에서 리스트와 재회하여 교향시 3편을 쓰는 등[2] 작곡가·피아니스트로 활동하였다. 1860년대 오스트리아 정부의 탄압이 느슨해지자 체코슬로바키아 민족운동이 되살아나자마자 귀국하여 민족운동의 선두에 서서 지휘자·작곡가·평론가로서 활동하기 시작하였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유럽을 순회하여 피아노 연주를 하기도 했다.[2]

 

1862년 체코슬로바키아 국민극장의 전신인 가극장(假劇場)이 프라하에 건립되자 이 극장을 위해 작곡한 오페라 《팔려간 신부》를 상연하여 큰 성공을 거두고 체코슬로바키아 국민 음악의 기초를 확립한 그는, 그해 가을에는 이 가극장의 지휘자로 임명되어 여러 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는 오스트리아의 지배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독립 운동을 음악을 통하여 호소하였다. 1874년 50세의 한창 나이에 매독으로 인한 숙환인 환청(幻聽)이 악화되어 극장 지휘자를 그만두었다.[2] 10월에는 귀가 전혀 들리지 않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조국에 대한 깊은 사랑을 나타낸 교향시 <나의조국> 중 <블타바(몰다우)>를 작곡하기까지도 했다. 그 후, 그는 모든 공적 활동을 중지하고 프라하 교외에 은퇴하였다. 1883년 말부터는 정신착란 증세까지 나타났으며, 1884년 프라하의 정신병원에서 사망하였다.

관련 사이트


작품목록 (145)


관련 사건 / 이벤트 (5)

날짜 / 기간 요약 / 상세내용
1848 사립 음악학교 설립 리스트의 후원으로 사립 음악학교 설립
1849 결혼 피아니스트인 카테르지나 콜라르조바와 결혼
1855 딸을 잃음 성홍열병으로 딸을 잃음.
1860 결혼 베티나 페르디난디와 결혼
1874 청력상실

관련 아티스트 (2)


이 아티스트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