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Sumi Jo

대표이미지

아티스트 사진

기타 이미지들

  • 아티스트 이미지들

아티스트 정보

  • 주요역할 연주 (Soprano)
  • 국가 South Korea
  • 성별 여성
  • 출생/결성 1962-11-22 Seoul, South Korea

바이오그라피

조수미(曺秀美, 영문 이름: Sumi Jo, 1962년 11월 22일 ~ )는 대한민국의 소프라노 성악가이다. 초등학교때 성악을 시작하여 선화예중·선화예고를 거쳐 학과 개설 사상 최고 실기 점수로 서울대학교 성악과에 수석으로 입학했다.[1] 1983년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나 로마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에 입학해 5년제 학교를 2년만에 초고속으로 졸업했다. 1985년 나폴리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하였으며, 1986년 트리에스테의 베르디 극장에서 《리골레토》의 '질다' 역으로 첫 주연 데뷔했다. 1988년 베르디 오페라 《가면무도회》에서 오스카 역으로 플라시도 도밍고 등과 함께 녹음에 함께 참여하여 세계적인 명성을 쌓을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였으며 이 오디션에서 명 지휘자 카라얀은 조수미에 대해 "신이 내린 목소리"라며 극찬했다.[2] 또한 주빈 메타로부터 "100년에 한두 사람 나올까 말까 한 목소리의 주인공이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세계 5대 오페라극장을 섭렵하면서 게오르그 솔티주빈 메타알프레드 크라우스로린 마젤 등의 명 지휘자와 함께 마술피리 등 여러 오페라에 출연했다. 1993년 게오르그 솔티와 녹음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그림자 없는 여인》은 그래미상 클래식 오페라 부문 최고 음반에 선정됐다. 1993년 이탈리아 최고 소프라노에게만 준다는 황금 기러기상을 수상했고, 2008년에는 이탈리아인이 아닌 사람으로써는 처음으로 국제 푸치니상을 수상했다. 2011년 기준으로 25년차 성악가로 1년에 300일 이상 세계 각지에 공연을 다니고 있다.


주요 아티스트로 참여한 앨범 (12)


앨범 모두 보기   연주별 상세 모두보기

이 아티스트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